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스포츠
이동하기
 
 
뉴스 > 스포츠 스크랩 인쇄 
 한국, 독일월드컵 조추첨서 프랑스, 스위스, 토고와 한조
입력: 2005.12.11 23:59

한국축구대표팀이 2006년 독일월드컵 조 추첨에서 프랑스, 스위스, 토고와 함께 G조에 편성돼 큰 걱정은 피했다.
한국축구대표팀은 10일 새벽 4시30분 독일 라이프치히 노이에 메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06년 독일월드컵 조 추첨에서 1그룹 프랑스, 2그룹 토고, 3그룹 스위스와 함께 G조에 편성돼 비교적 무난한 상대와 16강 진출을 놓고 겨루게 됐다.
FIFA 공보담당관 마르크스 지글러의 진행으로 시작된 이번 조추첨에서 한국의 운명은 독일의 축구영웅 로타어 마테우스의 손에 의해 결정됐다.
프랑스는 98년 프랑스월드컵 우승 이후 전성기를 맞았지만, 2002년 한·일월드컵 개막전서 세네갈과 덴마크에 패하며 단 한골도 득점하지 못하고 짐을 쌌고, 유로 2004에서도 8강에 그치는 등 최근 하향세를 타고 있다.
또한 아트사커의 지휘자 지네딘 지단의 실력도 예전같지 않아 강력한 압박으로 프랑스의 허리를 끊는다면 해볼만 하다는 평가다.
스위스는 FIFA랭킹 36위로 유럽팀 내에서 최약체로 평가받고 있지만 월드컵에 8번 진출해 3차례 8강에 오른 저력이 있는 팀. 지난 청소년대회에서는 한국을 상대로 선취골을 내주고도 역전승을 일궈낸 바 있다.
청소년대회에서 18세의 나이에 사상 최연소 골을 기록한 골라덴과 유럽예선에서 8골을 터뜨린 알렉산더, 필립 센데로스 등이 핵심전력으로 평가받고 있어 부담스러운 상대라는 평가다.
또한 1승 제물로 삼아야 하는 토고도 FIFA랭킹 56위로 이번 월드컵이 첫 출전이지만 지난 지역예선에서 2002년 한·일월드컵 돌풍의 주인공 세네갈을 3-1로 완파, 조 1위로 진출한 만만치 않은 상대이다.
지역예선에서 11득점으로 득점왕에 오른 아데바요르가 버티고 있고 팀 구성원 전체가 자국리그 출신인 미지의 팀으로 알려져 있다.
이로써 한국은 내년 6월 14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펼쳐질 토고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2회연속 16강 진출과 4강 신화 재현을 위한 일전을 시작하게 된다.
이어 19일 라이프치히에서 프랑스와 23일 하노버에서 스위스와 예선 최종전을 벌이게 된다.
한편 이번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 죽음의 조로 아르헨티나, 코트디부아르, 세르비아-몬테네그로, 네덜란드로 편성된 C조가 가장 험난한 여정을 치를 전망이며,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때 비교적 무난한 조를 이뤘던 일본은 이날 조추첨에서 브라질, 크로아티아, 호주와 F조에 편성돼 C조와 만만치 않은 험로가 예상된다.
◇독일월드컵 조추첨 결과
▲A조=독일, 코스타리카, 폴란드, 에콰도르 ▲B조=잉글랜드, 파라과이, 트리니다드토바고, 스웨덴 ▲C조=아르헨티나, 코트디부아르, 세르비아-몬테네그로, 네덜란드 ▲D조=멕시코, 이란, 앙골라, 포르투갈 ▲E조=이탈리아, 가나, 미국, 체코 ▲F조=브라질, 크로아티아, 호주, 일본 ▲G조=프랑스, 스위스, 한국, 토고 ▲H조=스페인, 우크라이나, 튀니지, 사우디, 아라비아

< /뉴시스 >

 /뉴시스 의 다른 기사보기
지구촌 곳곳 재해… 테러… 유혈 충돌…
한국, 독일월드컵 조추첨서 프랑스, 스위스, 토고와 한조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스포츠 최신기사
국내파 ‘마지막 실험’나선 신태용호 2017.11.22 00:00
한국·미국 여자골프 톱스타, 국내서 맞대결 2017.11.22 00:00
강민호, 삼성行… 4년 80억원에 계약 2017.11.22 00:00
루키 박성현, LPGA 새 역사 썼다 2017.11.21 00:00
세대교체 첫걸음… 韓야구, 日서 미래를 봤다 2017.11.21 00:00
여자빙속, 월드컵 2차 팀스프린트 금메달… 사상 처음 2017.11.21 00:00
스켈레톤 윤성빈, 본격 ‘금빛 드라마’시작 2017.11.20 00:00
씨름 최강자 가린다… 오늘 나주서 천하장사씨름대축제 개막 2017.11.20 00:00
최민정·심석희, 쇼트 월드컵 메달 싹쓸이 2017.11.20 00:00
닻 올린 ‘한국야구 미래’ 선동열호 2017.11.16 00:00
“재도전”… 다시 출발선에 선 한국축구 2017.11.16 00:00
최현미, 18일 세계타이틀 5차 방어전 2017.11.16 00:00
“장담못해” LPGA 마지막 승부 2017.11.15 00:00
광주시, 한국시리즈 ‘V11 우승기념’ 감사패 수여 2017.11.15 00:00
양현종,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최고투수상… 김기태는 지도상 2017.11.15 00:00
‘회복’ 신태용호, 승리 상승세 이어갈까 2017.11.14 00:00
‘1주 천하’ 박성현, 세계랭킹 2위로… 펑샨샨, 첫 1위 2017.11.14 00:00
U턴 황재균, kt위즈 새 둥지… 4년 88억원 2017.11.14 00:00
신태용호 “남은 숙제는 세트피스 수비” 2017.11.13 00:00
정현, ATP투어 첫 우승… 韓선수 14년만 쾌거 2017.11.13 00:00
스포츠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