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05.26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종합 스크랩 인쇄 
 ‘5·18 기념식 홀대’ 논란 종식시킨다
입력: 2017.05.17 00:00
기념식 10분 늘고 5월단체 ‘경과보고’…식전행사 부활
시립합창단 ‘임 행진곡’ 외 ‘아침이슬’ 등 민중가요 준비
지난 9년 간 이명박·박근혜 정권 아래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매년 반복됐던 5·18홀대 논란이 올해 기념식을 통해 종식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광주시와 5월 단체에 따르면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은 개회·국기에 대한 경례·애국가 제창·순국선열 및 호국영령과 5·18민주화운동 희생영령에 대한 묵념·헌화 및 분향·경과보고·기념사·기념공연·폐식 순으로 진행된다.

이 중 기념공연이 다양해지면서 기념식 진행 시간이 예년보다 10여분 늘어나게 된다.

지난해 36주년 기념식은 20분이 채 안 돼 행사가 끝나면서 유족들과 참가자들의 비난을 샀다. 보훈처가 예년과 달리 기념공연을 달랑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 하나로 끝낸 탓이었다. 이 같은 흐름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일관되게 유지됐고 기념식은 20분 안팎에서 마무리됐다.

지난 13일 5월 단체는 국가보훈처 측과 만나 기념공연을 늘려 기념식 진행 시간을 30분 안팎으로 맞춰줄 것을 요청했다. 보훈처는 이를 받아들여 기념공연 내용을 수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광주시립합창단도 ‘하나 되어’, ‘그대여 꽃피운다’, ‘임을 위한 행진곡’ 외에 5월 단체가 요구한 ‘아침이슬’이나 ‘광야에서’ 등 민중가요도 준비하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되던 식전 행사도 몇 년 만에 부활할 것으로 보인다.

5·18 역사 왜곡·축소 논란이 반복됐던 ‘경과보고’는 10년 만에 5월 3단체가 다시 맡는다. 경과보고는 5·18의 발생 배경과 전개 과정, 의미 등을 참석자들에게 밝히는 주요 식순 중 하나다. 올해 발표자로는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이 나선다.

지난 1997년 기념식이 정부 주관으로 치러진 이후 줄곧 5월 3단체 회장이 발표자로 나섰지만 2009년부터 광주보훈청장이 맡아왔다. 5월 3단체가 경과보고를 하겠다며 힘겨루기를 벌이는 사이 정부 측으로 주체가 넘어간 것이다.

이후 이명박 정부 이래 경과보고 내용은 5·18 왜곡과 축소 논란의 중심에 섰다. 5월 단체 한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에 맞춰 경과보고 주체를 가져오기로 뜻을 모았고 보훈처도 허가했다”며 “내용도 5월 단체가 직접 작성한다. 매년 3단체 대표가 돌아가면서 직접 경과보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할 것으로 보여 이 같은 논란은 반복되지 않을 전망이다. 또 지난 9년 동안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임을 위한 행진곡’도 문 대통령의 지시로 참석자들과 함께 제창하게 된다.

< /한동주 기자>

 /한동주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강도 높은 광주시 감사위 활동 주목
전세버스 블랙박스 비용 지원 조례 ‘보류’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종합 최신기사
5·18기록관 옛 전남도청 현판 진본 아니다 2017.05.26 00:00
내년부터 누리과정 전액 국고 지원 2017.05.26 00:00
광주·전남 상생과제 ‘한국학 호남진흥원’ 설립 결실 2017.05.26 00:00
‘국민이 정권인수의 문을 엽니다’ 2017.05.26 00:00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에 박주선 선출 2017.05.26 00:00
“5·18 집단발포 명령, 美 알고도 묵인” 2017.05.25 00:00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인증 실사 윤곽 2017.05.25 00:00
5·18 기밀문서 연구결과 발표 2017.05.25 00:00
‘고무줄 증액’ 광주수영대회 사업비 도마 2017.05.25 00:00
올림머리 여전 혐의는 전면 부인 2017.05.24 00:00
“실패 않겠다…성공의 길로 나아갈 것” 2017.05.24 00:00
“영산강 살리기, 선제적 해법 찾아야” 2017.05.24 00:00
한 맺힌 ‘호남 홀대’ 더 이상 없다 2017.05.23 00:00
文대통령 “4대강 사업 정책감사” 2017.05.23 00:00
코스피 사상 첫 2300 돌파 마감 2017.05.23 00:00
‘100인 시민포럼’ 2017.05.23 00:00
오늘 ‘피고인 박근혜’ 법정 모습 공개 2017.05.23 00:00
“5·18때 광주에 헬기 774차례 투입” 2017.05.22 00:00
경제부총리에 김동연·외교장관에 강경화 2017.05.22 00:00
광주시-中 옌청시, 자매도시 양해각서 체결 2017.05.22 00:00
종합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재임기간 중 성공한 대...
강단에 선 지도 10년이 넘었지만 늘 한 여학생이 생각난다. 미술을 전공하고 있는 발랄…
 
 
독자투고
 
 
<독자투고>식중독 예방법 숙지...
식중독은 상한 음식을 먹은 뒤 복통, 설사, 구토, 발열과 같은 급성 위장관 증상이 생기…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잘자란 아역, 방송가 세대 교...
될성부른 나무였기에 떡잎부터 알아봤다. 그래도 새삼 감탄이 터져나온다. 아역 출신 배우들…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