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06.23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사회 스크랩 인쇄 
  “탈출 돕다 숨진 교사 ‘순직군경’ 예우를”
입력: 2017.05.18 00:00

법원 “생명 위험 무릅쓰고 구조활동” 판단 잇따라
세월호 참사 때 학생들을 배에서 탈출시키다 자신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진 교사를 ‘순직공무원’보다 더 예우 수준이 높은 ‘순직군경’으로 대우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잇따라 나왔다.
창원지법 행정단독 정성완 부장판사는 세월호 희생자인 안산 단원고등학교 교사 유모(당시 28세·여)씨 아버지가 경남서부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국가유공자(순직군경) 유족 등록거부처분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앞서 수원지법, 인천지법 등도 세월호 참사 때 학생들을 구한 후 숨진 단원교 교사 유족들이 지역별 보훈지청장들을 상대로 낸 같은 소송에서 “순직군경 유족 등록거부 처분을 취소하라”며 원고들 손을 들어줬다.
경남 진주시가 고향인 유 씨는 경기교육청 소속 교육공무원으로 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 담임이었다.
그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할 때 선실 3층과 4층으로 내려가 학생들을 안정시키고 구명조끼를 입혀 탈출하도록 도왔다.
자신은 미처 배에서 탈출하지 못한 채 그해 6월 8일 세월호 3층 식당에서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숨진 채 발견됐다.
안전행정부 산하 순직보상심사위원회는 유 씨가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직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것으로 판단, 공무원연금법상 순직공무원으로 인정하고 유족에게는 순직유족연금 지급을 결정했다.
그러나 경남서부보훈지청은 유 씨를 국가유공자법상 ‘순직군경’으로는 볼 수 없다며 유 씨 아버지가 신청한 순직군경 유족 등록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유 씨 아버지는 경남서부보훈지청 판단에 불복해 2016년 8월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순직군경으로 인정되면 국가유공자법에 따라 국립묘지에 안장될 수 있고 유족들은 별도 보상금을 받는 등 순직공무원보다 더 높은 예우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소송 쟁점은 국가유공자법상 군인, 경찰·소방공무원 등이 국가의 안전보장이나 국민의 생명 보호와 관련한 직접적인 직무수행 중 숨졌을 때 주로 인정하는 ‘순직군경’에 일반 공무원 신분인 고등학교 교사가 해당하느냐였다.
재판부 결론은 일반 공무원이 군인, 경찰·소방공무원의 직무수행에 준하는 내용과 위험성이 있는 일을 하다 숨졌다면 군인, 경찰·소방공무원과 동일한 수준으로 보상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국가유공자법 목적에 부합한다고 것이었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보기
여자골프 올 17개 대회 연다
‘탁구영웅 유남규’ 서울대 강단 선다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사회 최신기사
광주시민 4명중 1명 교통이용 어렵다 2017.06.22 00:00
광주 지자체 입시설명회 교육부 권고 ‘나몰라라’ 2017.06.22 00:00
뇌물받은 조세철 시의원 1심서 집유 2017.06.22 00:00
식당 턴 40대 지명수배자 무단횡단하다 체포 2017.06.22 00:00
극심한 가뭄·폭염에 전국이 말랐다 2017.06.22 00:00
문닫는 사법고시… 마지막 2차 시험 186명 응시 2017.06.22 00:00
“내 딸 지옥에서 구해줘서 감사” 2017.06.22 00:00
“다시 찾는다” 세월호 객실 2차 수색 2017.06.22 00:00
‘극심한 가뭄’… 전남 간척지 염해 피해 확산 2017.06.19 00:00
선거법 위반 전남도의원 벌금 80만원 2017.06.19 00:00
광주·전남 폭염특보 확대 2017.06.19 00:00
‘위기론’맞은 일반고… 학습환경 두고 인식차 2017.06.19 00:00
자꾸 그물에 걸리는 ‘바다 로또’ 밍크고래 2017.06.19 00:00
관급공사 수주 대가 뇌물받은 군수 징역형 2017.06.19 00:00
진도에 ‘세월호 영웅’ 故김관홍씨 동상 건립 2017.06.19 00:00
“시급 3백원” 임금착취 횡포 2017.06.16 00:00
6·15선언 17주년… 전농 광주전남연맹 통일쌀 모내기 2017.06.16 00:00
물놀이 중 한해 평균 31명 사망 2017.06.16 00:00
“인사 안한다”며 따돌린 선배 휴대폰 버린 대학생 2017.06.16 00:00
“물 없어서…” 전남 벼농사 포기 위기 2017.06.16 00:00
사회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제발 ‘구관이 명관’이...
국가란, 어머니와 같은 것이다. 한데, 지난 6개월은 국가적 ‘무두절(無頭節)’로, 대…
 
 
독자투고
 
 
<독자투고>야외 활동중 벌 조...
휴가철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자연에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준비를 한다. 하지만 자연은 …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배우로서 오지 않을 큰 행운...
“한 드라마 안에서 다섯개의 시대를 연기하고 있어요. 배우로서 이런 기회는 다시 없을 …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