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06.23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연예 스크랩 인쇄 
  ‘백성이 바꾸는 세상’… 시국 관통한 ‘역적’
입력: 2017.05.18 00:00

시청률 14.4%로 종영… ‘탄핵·정권교체’ 등 현실 맞닿아 인상적
초반부 이끈 김상중 퇴장에 ‘뒷심’ 떨어져… 홍길동 캐릭터 혼선도
‘백성이 바꾸는 세상’이라는 메시지는 현 시국과 맞아 떨어졌지만 김상중 없이 초반의 강렬함과 무게감을 유지하기에는 힘이 부족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역적’ 마지막 30회의 평균 시청률은 전국 14.4%, 수도권 15.1%로 자체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역적’은 중반부 시청률이 14%에 근접한 적도 있었지만 아모개(김상중 분)와 어린 홍길동(이로운)이 완전히 퇴장한 후부터는 휘몰아치는 전개에도 12%대에 머물렀다.
동시간대 경쟁작인 SBS TV ‘귓속말’이 같은 패턴의 전개와 뜬금없는 멜로로 비판을 받는 동안에도 화제성에서 밀렸다.
전날 방송에서 길동(윤균상 분)은 왕좌에서 쫓겨난 연산(김지석)을 찾아가 ‘능상’이라는 죄목을 알려줬다.
악랄한 기득권의 상징 참봉부인(서이숙)과 정학(박은석)은 노비로 전락했다.
길동과 그 무리는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다가도 백성의 울음소리가 커지면 다시 해결사로 나타났다.
울림있는 메시지에도 중후반부 시청률이 정체한 것은 극의 초반을 이끌었던 김상중과 이로운이 워낙 강렬했던 탓이 크다.
드라마를 연출한 김진만 PD도 “드라마 초반 주인공은 ‘아모개’이고, 성인이 된 길동 역시 ‘아모개 정신’을 따른다”고 했을 정도로 김상중의 아모개는 흡입력이 강했다.
아기장수 그 자체였던 이로운도 몰입을 높이는 데 기대 이상의 역할을 했다.
물론 성인 길동을 연기한 윤균상, 가령 역의 채수빈, 연산 역의 김지석, 장녹수 역의 이하늬도 제 몫을 다했지만 김상중과 이로운의 그림자는 생각보다 짙었다.
특히 후반부에 중심이 된 중종반정 이야기는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권 교체 등 시국과 맞물려 더 센 바람몰이도 가능했지만 무게감이 부족했다.
홍길동의 캐릭터도 다소 혼선을 빚었다. ‘역적’ 속 홍길동은 우리가 그동안 허균의 소설 ‘홍길동전’에서 친숙하게 접해온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홍길동이 아니라 연산군 시절 실존했던 인물이 바탕이 됐다.
실존인물 홍길동은 도적의 수장이었는데, 드라마는 여기에 ‘홍길동전’처럼 역사(力士)의 이미지를 덧씌워 혼란을 줬다.
그래도 임금이나 영웅이 아닌 민초가 세상을 바꾸는 주인공이라는 메시지는 시청자들에게 울림을 줬다.
26회 엔딩신을 무명의 단역 배우에게 과감하게 준 것 등의 연출도 같은 취지에서 화제가 됐다.
백성들의 흥처럼 신명 나는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도 큰 사랑을 받았다.
‘역적’ 후속으로는 22일부터 이시영·김영광 주연의 ‘파수꾼’이 방송된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의 다른 기사보기
신세계百 탐스매장, ‘신발없는 하루’ 캠페인
민주, 정보위 개최 촉구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연예 최신기사
“배우로서 오지 않을 큰 행운” 2017.06.22 00:00
배정남, ‘무한도전’ 고정되나… 잇단 출연 시끌 2017.06.22 00:00
‘난방비리 폭로’ 김부선, 항소심서 무죄 주장 2017.06.22 00:00
다니엘 헤니, 미드 ‘크리미널 마인드’ 시즌13 출연 2017.06.22 00:00
“아픈 현대사… 비극보단 희망 말하고파” 2017.06.21 00:00
YG, 타 기획사 신인들 품고 자체 ‘프듀’ 제작 2017.06.21 00:00
김희원·이하나 ‘여름방학’ 캐스팅 2017.06.21 00:00
‘4인조’로 돌아온 나인뮤지스, 2년만에 앨범 2017.06.21 00:00
이혜림, 김영찬과 교제 중 2017.06.21 00:00
현실같은 드라마 속 학교폭력 2017.06.20 00:00
‘송송커플’ 또 열애설… “사실 아냐” 부인 2017.06.20 00:00
그룹 헤일로, ‘히어 아이 엠’으로 내달 컴백 2017.06.20 00:00
장미인애 “그만 이용하라” 또 심경글 2017.06.20 00:00
일제시대 이야기 색다른 시선으로 본다 2017.06.19 00:00
‘아들 논란’ 윤손하 “사실과 다른 보도” 해명 2017.06.19 00:00
원로배우 윤소정, 패혈증으로 별세 2017.06.19 00:00
‘터널’의 시간여행, 일본서도 통할까 2017.06.19 00:00
끝 모를 막장 질주… 너무한 ‘당신…’ 2017.06.16 00:00
“죽일거야”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2017.06.16 00:00
“뭐가 문젠가요?” 지드래곤 음반논란에 한마디 2017.06.16 00:00
연예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제발 ‘구관이 명관’이...
국가란, 어머니와 같은 것이다. 한데, 지난 6개월은 국가적 ‘무두절(無頭節)’로, 대…
 
 
독자투고
 
 
<독자투고>야외 활동중 벌 조...
휴가철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자연에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준비를 한다. 하지만 자연은 …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배우로서 오지 않을 큰 행운...
“한 드라마 안에서 다섯개의 시대를 연기하고 있어요. 배우로서 이런 기회는 다시 없을 …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