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06.23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문화 스크랩 인쇄 
  프랑스 혁명으로 보는 ‘시민의 힘과 오늘’
입력: 2017.05.19 00:00

오늘 광산 월봉서원 교육관서 ‘살롱 드 월봉’
영화 ‘레미제라블’로 ‘오월 광주’를 만나고, 서원음악축제를 즐기는 행사가 19일부터 이틀 동안 광산구 너브실마을 월봉서원에서 열린다.
광산구에 따르면 19일 저녁 7시 월봉서원 교육관에서 ‘미술과 음악으로 만나는 레미제라블’을 주제로 ‘살롱 드 월봉’ 프로그램을 연다.
‘시민의 힘과 오늘’을 부제로 한 행사에서는 김수옥 전대사대부중 교사가 영화 ‘레미제라블’로 살펴보는 프랑스 혁명의 시대상을 이야기한다.
이와 함께 이대로 광주효광중 교사가 음악으로 듣는 혁명의 시대상을 진행한다.
영화 ‘레미제라블’의 대표곡 ‘I Dreamed a Dream’ ‘One Day More’ ‘On My Own’과 ‘님을 위한 행진곡’을 첼로 연주로 감상할 수 있다.
20일에는 ‘월봉유랑’을 진행한다.
선비의 철학과 삶을 오감으로 느끼는 이 프로그램은 ▲선비의 놀이터 ▲다시茶時 공방 ▲선비의 서재 ▲선비의 풍류 ▲선비마을부엌 ▲꼬마철학자성장학교 ▲드라마판타지아 순으로 진행된다.
같은 날 오후 3시부터는 ‘2017 서원음악회’를 개최한다. 퓨전재즈 밴드 ‘더 블루 이어즈’ ‘낭만듀오’ 소울 팝 밴드 ‘스왈루피’, 아카펠라 그룹 ‘더 프레젠트’가 출연한다.
이들은 드라마 도깨비 삽입곡 ‘Beautiful’ ‘고향의 봄’ ‘넌 할 수 있어’ ‘기억을 걷는 시간’ ‘임진강’ 등을 공연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봉서원 홈페이지(www.wolbong.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동기 기자 >

 /이동기 기자 의 다른 기사보기
70대 노인, 자택서 숨진지 2주만에 발견
광산, ‘사랑의 합동결혼식’희망부부 모집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문화 최신기사
인문학으로 만나는 양림동 근대화 과정 2017.06.22 00:00
광주 ‘미디어아트 플랫폼’ 벤치마킹 장소 급부상 2017.06.22 00:00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입장권 판매 시작 2017.06.22 00:00
나주학생독립기념관, 역사탐험대 참가자 모집 2017.06.22 00:00
‘춤으로 전하는 우리 전통가락’ 2017.06.21 00:00
“음악으로 행복한 강진, 우리가 만들어요” 2017.06.21 00:00
부모님과 함께 보는 뮤지컬 ‘천변 카바레’ 2017.06.21 00:00
내일 장흥서 마당극 ‘뺑파가 기가막혀’ 2017.06.21 00:00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모집 2017.06.21 00:00
전남 30개 종가 생활·문화사 집대성 2017.06.20 00:00
“이제 ‘월요상설공연’으로 큰 감동 느끼세요” 2017.06.20 00:00
‘원로작가’ 황영성 화백 亞전당 초대전 2017.06.20 00:00
정영숙 시인 등단 6년 만에 첫 시집 발간 2017.06.20 00:00
광산구 청년선비 유교문화 동영상 모집 2017.06.20 00:00
‘80년 오월의 기억’ 연극으로 본다 2017.06.19 00:00
고흥분청박물관 청동기시대 유물1점 기증받아 2017.06.19 00:00
“뮤지컬 명성황후 영상으로 만나요” 2017.06.19 00:00
세계유산의 활용 등 특별법 제정 논의 2017.06.19 00:00
‘두번째 달’과 만나는 풍류별곡 2017.06.16 00:00
불화 ‘송광사 오불도’ 첫 공개 2017.06.16 00:00
문화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제발 ‘구관이 명관’이...
국가란, 어머니와 같은 것이다. 한데, 지난 6개월은 국가적 ‘무두절(無頭節)’로, 대…
 
 
독자투고
 
 
<독자투고>야외 활동중 벌 조...
휴가철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자연에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준비를 한다. 하지만 자연은 …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배우로서 오지 않을 큰 행운...
“한 드라마 안에서 다섯개의 시대를 연기하고 있어요. 배우로서 이런 기회는 다시 없을 …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