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0.20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종합 스크랩 인쇄 
 특검, 이재용 징역 12년 구형…최지성·장충기·박상진 10년· 황성수 7년
입력: 2017.08.08 00:00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433억여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박영수 특별검사가 징역 12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특검은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의 결심 공판에 직접 출석해 “피고인들이 전형적인 정경유착에 따른 부패범죄로 국민 주권의 원칙과 경제 민주화라는 헌법적 가치를 크게 훼손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삼성 미래전략실 최지성 전 실장(부회장), 장충기 전 차장(사장), 삼성전자 박상진 전 사장에게도 각각 징역 10년을, 황성수 전 전무에게는 징역 7년을 내려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박 특검은 “이 사건 범행은 경제계의 최고 권력자와 정계의 최고 권력자가 독대 자리에서 뇌물을 주고받기로 하는 큰 틀의 합의를 하고,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들과 주요 정부부처 등이 동원돼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내용이 정해지며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 측은 “정황증거와 간접사실을 모조리 모아봐도 공소사실이 뒷받침되지 않는다. 이런 것들이 헌법상의 무죄추정 원칙을 넘어설 수 없다”고 혐의 전부에 대한 무죄 주장에 나섰다.

이 부회장 측은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정한 청탁’이라 주장하는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지원은 삼성을 표적으로 한 최순실씨의 강요·공갈의 결과이지 뇌물이 결코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이 부회장은 최후진술에서 눈물을 흘리며 “모든 게 제 탓”이라며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피력하면서도 “공소사실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보기
여자골프 올 17개 대회 연다
‘탁구영웅 유남규’ 서울대 강단 선다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종합 최신기사
옛 광주교도소에 17명 안팎 암매장 추정 2017.10.20 00:00
광주시 ‘노동자이사제’ 도입된다 2017.10.20 00:00
8조원대 ‘전남도금고’ 지정 임박 2017.10.20 00:00
국화로 물든 순천만정원 2017.10.20 00:00
5·18 암매장지 옛 광주교도소 발굴 조사 착수 2017.10.19 00:00
아시아 최대 거리문화예술축제 ‘추억의 충장축제’ 개막 2017.10.19 00:00
전세계 문인들 광주 집결 2017.10.19 00:00
추억의 충장축제 개막 2017.10.19 00:00
광양~부산 투포트시스템 ‘있으나 마나’ 2017.10.18 00:00
‘전라도 천년의 발자취, 새로운 천년의 도약’ 오늘 기념식 2017.10.18 00:00
검찰 “백남기 사망은 공권력남용” 2017.10.18 00:00
트럼프 대통령, 내달 7일 방한 ‘1박2일’ 2017.10.18 00:00
광주 북구 ‘행복 실은 연탄나눔’ 2017.10.18 00:00
“5·18 진상규명특별법 연내 통과시키자” 2017.10.17 00:00
암매장 옛 광주교도소 18∼19일 현장조사 2017.10.17 00:00
국토교통진흥원 R&D 연구비 전남 ‘최저’ 2017.10.17 00:00
힌츠페터 5·18사진전 개막식 2017.10.17 00:00
광주도시철도 2호선 본궤도…차량시스템 계약 2017.10.16 00:00
5·18 암매장 옛 광주교도소 발굴조사 승인 2017.10.16 00:00
“광주항쟁 다룬 책 軍 반입 불가”…MB정부 국방부 공문 2017.10.16 00:00
종합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친구, 포숙과 관중을 ...
나보다도 상대방을 생각하는 우정, 이러한 우정은 어떠한 어려움도 뚫고 나간다. G.무어…
 
 
독자투고
 
 
<독자투고>가을축제 재난사고,...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이맘때이면 전국의 수많은 지역에서 1조원이 넘는 축제비용으로 10월의…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움직이는 시청자 잡아라”
방송사들이 드라마 제작 편수를 확대하는 가운데, 인터넷과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신규 웹드…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