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0.20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사회 스크랩 인쇄 
  광주교육청 위원회 구성 적법성 논란
입력: 2017.08.11 00:00

‘전·현직 공무원’ 75.6% 차지… 교육청 소속이 절반 이상
여성·학생 참여율은 ↓… “공정·객관적 판단 어려워” 지적
광주시교육청이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에 전·현직 공무원 비율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위원 가운데 특정 직업이나 단체의 비율이 높고 여성과 학생 참여율은 저조해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기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이하 학벌없는사회)에 따르면 ‘2017년 광주시교육청 각종 위원회 명단’을 광주시교육청에 요청한 결과 전체 81개 위원회 가운데 52개 위원회의 위원 이름과 소속·직위를 공개하고 나머지 29개 위원회를 공개하지 않았다.
공개한 위원회의 명단을 분석한 결과 전체 위원(644명) 가운데 전·현직 공무원 비율이 75.6%(487명)에 달했다.
특히 광주시교육청 소속 공무원은 전체 위원의 절반이 넘는 56.2%(362명)를 차지했다.
또 위원회에 특정 직업인 대학교수(11.8%·76명)와 시민단체(7.2%·46명)가 주를 이뤄 전문가 등 다양한 목소리를 담는 데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전체 위원 중 학생은 단 1명으로 학교관리자(60명), 교사(40명), 학부모(35명) 등과 비교해 극히 적었다.
여성 비율도 28.6%(189명)로 낮았고, 전체 81개 위원회 중 23개 위원회는 위촉직 위원 가운데 여성 참여율이 40% 이상을 충족하지 못했다.
양성평등기본법에는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각종 위원회를 구성할 때는 특정 성별이 위촉직 위원 수의 10분의 6을 초과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학벌없는사회 관계자는 “지나치게 공무원 출신으로 위원회가 편중되면 공정하고 객관적인 판단이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며 “광주시교육청은 지금이라도 솔선수범해 위원회의 여성, 학생, 각 분야 전문가 등 외부위원의 참여율을 높여 허수아비 위원회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도기 기자 >

 /김도기 기자 의 다른 기사보기
훔친 지갑속에 드러난 ‘가난한 청춘’
광주 초등 돌봄교실 교사 고용 보장 촉구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사회 최신기사
성범죄로 얼룩진 학교 운동부 2017.10.18 00:00
광주·전남 최근 6년간 잘못낸 교통범칙금 179건 2017.10.18 00:00
‘백혈병 발병’ 해남 추가 환자 없어 2017.10.18 00:00
고속도로서 오리 운반 트럭 사고 2017.10.18 00:00
구례 문수사 요사채 화재 2017.10.18 00:00
“승진하려면 땅 팔아” 이상한 인사정책 2017.10.18 00:00
무분별 남획에 제철 갯벌 낙지값 고공행진 2017.10.18 00:00
광주교육청 기간제 근로자 343명 정규직 전환 2017.10.18 00:00
전남권 산불진화헬기 노후화 ‘심각’ 2017.10.17 00:00
담양군 메타프로방스 토지소유자 또 무효소송 2017.10.17 00:00
전남, 최근 5년간 농기계 교통사고 ‘전국 최다’ 2017.10.17 00:00
전남대 박사과정 연구논문 불허 논란 2017.10.17 00:00
“안마 좀” 성추행 혐의 운동부 코치 직위해제 2017.10.17 00:00
광주·전남 전통시장 절반 화재에 취약 2017.10.17 00:00
염전노예 피해자 “가해자 형사재판 부실” 2017.10.17 00:00
5·18 암매장 진실 37년만에 밝혀질까 2017.10.16 00:00
여수 해상서 낚시 어선·보트 충돌… 1명 사망 2017.10.16 00:00
술 취해 동료 선원에 흉기 휘두른 50대 구속 2017.10.16 00:00
광주·전남 월평균 아동학대 신고 20건↑ 2017.10.16 00:00
수능 한달 앞… “지금부터 건강관리 중요” 2017.10.16 00:00
사회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친구, 포숙과 관중을 ...
나보다도 상대방을 생각하는 우정, 이러한 우정은 어떠한 어려움도 뚫고 나간다. G.무어…
 
 
독자투고
 
 
<독자투고>가을축제 재난사고,...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이맘때이면 전국의 수많은 지역에서 1조원이 넘는 축제비용으로 10월의…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움직이는 시청자 잡아라”
방송사들이 드라마 제작 편수를 확대하는 가운데, 인터넷과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신규 웹드…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