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0.20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일과사람들
이동하기
 
 
뉴스 > 일과사람들 스크랩 인쇄 
  산악인 김홍빈, 고상돈특별상 수상
입력: 2017.09.27 00:00

장애인 세계 최초 8000m급 11좌 등정 인정
“한국 산악계의 전설인 고상돈 선배를 기리는 상으로, 정말 받고 싶었던 상이기도 합니다”
‘열 손가락 없는 불굴의 산악인’ 김홍빈(53) 대장이 대한민국 산악상 고상돈특별상을 수상했다.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1좌 등정의 대기록을 인정한 상이다.
26일 대한산악협회 등에 따르면 김 대장은 최근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 컨벤션호텔에서 열린 ‘2017 산악인의 날 기념식’에서 제18회 대한민국 산악상 고상돈특별상을 받았다.
산악인의 날은 지난 1977년 9월15일 고상돈 대원이 우리나라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한 날로, 고상돈특별상은 남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산악인 고상돈은 1979년 북아메리카 최고봉인 매킨리산(6194m) 등정에 성공한 뒤 하산 길에 불의의 사고로 숨져, 한국 산악계의 영원한 전설로 남아 있다.
김 대장도 고상돈특별상을 가장 받고 싶었던 상으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장애를 가진 이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산에 오르는 김 대장은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의 꿈을 갖고 있다.
올해에만 세계 4위 고봉 로체(8516m)에 이어 히말라야 낭가파르밧(8125m) 정상에까지 올라 11좌 완등을 이뤘다. 열 손가락이 없는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의 기록이다.
김 대장은 지난 1991년 고상돈 선배처럼 북미 매킨리산 등반 도중 사고를 당해 열 손가락을 모두 잃었다. 하지만 장애도 그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그는 등정의 꿈을 놓지 않고 1997년부터 2009년까지 세계 7대륙 최고봉을 모두 정복한 데 이어 2006년 가셔브룸Ⅱ(8035m)·시샤팡마(8027m)를 시작으로 히말라야 8000m급 거봉 11좌를 차례로 등정했다.
이제 그에게 남은 곳은 네팔의 안나푸르나(8091m)와 파키스탄의 가셔브룸Ⅰ(8068m), 브로드피크(8047m) 등 3좌다.
내년 봄 안나푸르나 등반을 계획하고 있다.
김 대장은 “고상돈 선배의 기운을 받아 14좌 완등에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며 “특별상의 의미가 크다. 장애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등정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최춘의 기자 >

 /최춘의 기자 의 다른 기사보기
‘디자인으로 만든 쌀’ 만나보세요
‘디자인으로 만든 쌀’ 만나보세요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일과사람들 최신기사
“도쿄 패럴림픽 메달에 꼭 명중” 2017.10.20 00:00
광주대, 문화콘텐츠 전문인력 양성 2017.10.20 00:00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 22일 열려 2017.10.20 00:00
순천 서면, ‘엄마손 맛’ 반찬나눔 행사 2017.10.20 00:00
“첨단3지구 개발사업계획 철회” 2017.10.20 00:00
윤웅진 선수, 세계우슈선수권대회 은메달 2017.10.20 00:00
롯데아울렛 광주수완점, 사랑의 고구마 기부 2017.10.20 00:00
“게임산업 트렌드 배우러 미국으로” 2017.10.19 00:00
장휘국 교육감, 전국기능대회 방문 2017.10.19 00:00
농협 광주본부, 농가서 인력지원 2017.10.19 00:00
경기도 파주서 2017 고려대전 대제 2017.10.19 00:00
광주시교육청, 감각장애학생 음악교실 운영 2017.10.19 00:00
“율곡 정신으로 리더의 자세 배워요” 2017.10.18 00:00
광주보훈청, 규제개혁 방안 논의 2017.10.18 00:00
영광군, 전국체전 태권도 선수단 격려 2017.10.18 00:00
목포 마리아회고, 평화의 소녀상 제막 2017.10.18 00:00
광주 서구사회적경제협, 세광학교 학생과 갯벌체험 2017.10.18 00:00
순천 중앙동 통장협-주민자치위, 야간 환경정화 2017.10.18 00:00
전남대병원, 15년 연속 ‘국내 최다논문 발표’ 2017.10.18 00:00
“근육세포 조절해 심혈관 치료” 2017.10.17 00:00
일과사람들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친구, 포숙과 관중을 ...
나보다도 상대방을 생각하는 우정, 이러한 우정은 어떠한 어려움도 뚫고 나간다. G.무어…
 
 
독자투고
 
 
<독자투고>가을축제 재난사고,...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이맘때이면 전국의 수많은 지역에서 1조원이 넘는 축제비용으로 10월의…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움직이는 시청자 잡아라”
방송사들이 드라마 제작 편수를 확대하는 가운데, 인터넷과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신규 웹드…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