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사설칼럼
기고
독자투고
특별기고
기획
이동하기
 
 
뉴스 > 사설칼럼 스크랩 인쇄 
  <칼럼>중소기업의 눈물
입력: 2017.10.26 00:00
물고기를 잡으려고 쳐놓은 그물에 뭍에 내려앉던 기러기가 걸리는 수가 있다.
또 여름에 나무에서 울고 있는 매미를 버마제비가 잡아먹으려고 엿보고 잇는데 그 뒤 나뭇가지에서는 참매가 버마제비를 잡아먹으려고 노리고 있다.
세상 일은 이처럼 계략속에 계략이 숨어 있고, 전혀 뜻밖의 이변이 일어나는가 하면 다시 그 이상의 예기치 않은 이변이 일어난다.
문재인 정부가 높은 지지속에 최저 임금을 높이고,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공무원도 더 채용하고 공공기관과 기업 등에서도 더 채용 일자리를 늘리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지지가 더 높은 것 같았는데, 최근 여론을 들여다보면 부작용도 만만치가 않다.
중소기업은 물론 곳곳에서, 앞에서 말한바와 같이 예기치 않은 이변이 일고 있다 적자에다 인건비 때문에 인원을 줄이거나 문을 닫고 있어서다.
한 사례. “그렇치 않아도 저는 작년 말까지 2년 반 동안 월급을 단 한푼도 가져가지 못했습니다. 월 70만원의 국민연금으로 생활했습니다. 올 들어 수주가 어느 정도 회복돼 허리를 펼 만하니 최저임금 급등 소식에 머릿속이 하얘질 판입니다.” 수도권 임차공장에서 금속가공을 하는 여사장 L씨(65)의 하소연이다. 종업원 8명을 둔 L사장은 남편이 세상을 떠난 뒤 경영 일선에 나섰다. 작년까지 3년간은 적자였다. 그런데도 단 하루도 월급을 늦게 주거나 월 600만원 넘는 임차료를 체불한 적이 없다.
그 대신 자신은 늘 빈손이었다. 스트레스로 망막의 실핏줄이 터져 눈은 늘 벌겋고 여유자금 마련을 위해 집을 서울에서 경기도로 이전했다. 어려운 가운데서도 성실하게 임차료를 내는 것을 본 건물주가 임차료를 깎아줬다.
L사장이 문을 닫지 않고 버틸 수 있었던 것은 ‘내일은 나아지겠지’하는 막연한 ‘희망’ 덕분이었다.
L사장처럼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인이 수두룩하다. 그가 경영하는 회사는 ‘소공인’이다. 소공인은 ‘제조업을 영위하는 상시근로자 10인 미만의 사업자’를 의미한다.
“그렇게 작은 업체들이 있나”하고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국내 제조업체 39만2600개 중소공인 사업체가 31만6800개에 이른다. 제조업체의 80.7%를 차지한다.
서울만해도 구로동, 신도림동의 금속가공업체, 창신동 일대의 섬유봉제업, 상봉동 일대의 영세기업들 대부분이 소공인이다.
경기 일산, 양주, 포천, 동두천은 물론 대구나 부산 인근 특히 광주 광산구 북구에는 더 어려운 이런 기업이 산재해 있다.
이들의 어려움은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에서도 나타났다.
소공인을 포함한 중소기업 두 곳 중 한 곳(47%)이 자금 확보에 곤란을 겪고 있었다. 추석 상여금 지급 업체는 56.1%로 작년 (61.6%)보다 5.5%포인트 줄었다. 소공인은 주로 협력업체다.
이들의 어려움은 대기업과 중견기업 공장의 해외 이전으로 일감이 사라지는데다 기존 업체간 과당 경쟁으로 납품단가가 오히려 하락하는데서 비롯된다.
이를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으로 극복하는 것도 쉬운일이 아니다. 오랫동안 이 방법을 써왔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파고 앞에 선 이들은 앞으로 2~3년이 선택의 기로라고 입을 모은다.
방법은 ‘나만의 획기적인 제품’을 개발하거나 공장을 해외로 옮기는 일이다. 그게 안되면 공장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다.
L사장은 “새로 임명되는 중소벤처기업부 장장관은 할 일이 많겠지만 가장 먼저 최저 임금의 가파른 상승을 막아 줄 것”을 호소했다.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 대해서도 “기업 형편을 수립해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저임금이 내년 수준(시간당 7530원)으로 당분간 동결되면 어떻게 해서든지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지만 지속적으로 오르면 희망을 접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추석에 직원들에게 보너스를 줄 형편이 안돼 5만원짜리 선물세트를 돌렸지만 내년에는 이마저도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추석연휴 기간에 남몰래 눈물흘린 중소기업인들이 많았을 것이다.
초대 중기부 장관은 거창한 비전을 선포하기전에 생산현장의 실핏줄인 소공인을 찾아 이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들었으면 좋겠다.





< /고 운 석 시인 >

 /고 운 석 시인 의 다른 기사보기
<칼럼>국민은 ‘세금 공포’
<칼럼>정권이 역사 장악하려 할 때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사설칼럼 최신기사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출세(出世)하는 사람 2017.11.22 00:00
<칼럼>언어의 온도 2017.11.21 00:00
<칼럼>소승불교와 대승불교의 차이 2017.11.20 00:00
<칼럼>진짜 친구 ‘관포지교’없을까? 2017.11.16 00:00
<칼럼>순천시의회, 어설픈 토론회 ‘망신살’ 2017.11.15 00:00
<칼럼>광주여성 신사임당을 재발견하다 2017.11.14 00:00
<호매칼럼>종교의 형상화 2017.11.13 00:00
<호매칼럼>생태적 삶이란 2017.11.10 00:00
<호매칼럼>위안부 아픔과 日 고구려 마을 2017.11.09 00:00
<호매칼럼>정유재란과 다크 투어 2017.11.08 00:00
<호매칼럼>4차 산업혁명시대에 여성의 위치는 어디쯤일까 2017.11.07 00:00
<호매칼럼>대승불교의 성립 2017.11.06 00:00
<호매칼럼>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 2017.11.03 00:00
<칼럼>정유재란역사연구 참여한 중학생들 2017.11.01 00:00
<칼럼>가을 엽서 2017.10.31 00:00
<칼럼>힌두교의 의의 2017.10.30 00:00
<칼럼>전교 일등이란 말은 사라져야 2017.10.27 00:00
<칼럼>중소기업의 눈물 2017.10.26 00:00
<칼럼>이동순 시인의 농구(農具)노래 2017.10.25 00:00
<칼럼>엄마의 노래 2017.10.24 00:00
사설칼럼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