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5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스포츠
이동하기
 
 
뉴스 > 스포츠 스크랩 인쇄 
  새 왕조 꿈꾸는 ‘호랑이 사령탑’
입력: 2017.11.09 00:00

김기태 감독, 타이거즈 ‘V11’ 견인… “2018년 벌써 시작”
프로야구 14번째 ‘우승 감독’ … 오늘부터 함평서 훈련 돌입
김기태(48) KIA 타이거즈 감독이 프로야구 역사상 1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 감독’ 영광을 품에 안은 지 벌써 일주일이 넘는 시간이 지났다.
그러나 김 감독은 여전히 그 마지막 환희의 순간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김 감독은 7일 “(김재호의) 타구가 높게 떴을 때 느낌이 생각난다. 못 잡을 거라는 불안감은 없었다. 새까만 하늘에 공이 뜬 걸 보고 아무 생각이 안 나더라. 김민식이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았고, (코치와 얼싸안고) 우승을 실감했다. 그때 이후로 계속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묘사했다.
지난달 30일, KIA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7-6로 승리해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KIA의 통합우승 과정은 험난했다. 두산과 정규시즌 막판까지 치열하게 1위 경쟁을 벌였고, 한국시리즈에서도 위기가 적지 않았다.
특히 5차전에서는 7-0으로 앞서다 7-6까지 추격을 허용했고, 9회 말에는 양현종을 올리고도 1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김 감독은 이 모든 걸 극복한 지난 1년을 돌아보며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힘든 시간이 많았지만, 훌륭한 선수와 코치들이 도와준 덕분에 우승 감독이 될 수 있었다. 팬들이 보내주신 성원과 사랑도 빼놓을 수 없다. 덕분에 넘어지지 않고 마지막까지 완주한 것 같다”고 말했다.
2015년 KIA 제8대 감독으로 취임한 김 감독은 3년 계약 마지막 해 대업을 이뤘다.
구단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지 불과 이틀 만에 김 감독과 3년 총액 20억원에 재계약해 예우를 갖췄다.
김 감독은 “우승 바로 다음 날 구단에서 재계약 제안을 해주셨다. 구단에 정말 감사하지만, 동시에 책임감도 느낀다”고 했다.
창업보다 수성이 어렵다는 말이 있다. KIA를 8년 만에 정상의 자리에 올려놓은 김 감독의 다음 임무는 ‘왕조 건설’이다.
쉬운 일은 아니다.
KIA는 2009년 한국시리즈 우승 이듬해인 2010년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며 심각한 ‘우승 후유증’을 앓았던 아픈 기억이 있다.
재계약 당시 “더욱 강한 팀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던 김 감독은 ‘왕조 건설’이라는 임무가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에 “초심 잃지 않고 지키는 게 더 어려운 거다. 실망 안 시키고 준비 잘해보겠다”고 말했다.
사람에게는 각자 짊어질 수 있는 그릇의 크기가 다르다. 김 감독은 “부담스러워도 목표가 크다면 영광”이라며 프로야구 감독으로 고를 수 있는 가장 큰 그릇을 택했다.
김 감독의 말처럼 중요한 건 ‘초심’이다. 2017시즌의 끝은 환희였지만, 김 감독에게는 이미 과거의 일이 됐다.
그는 “내일부터 함평에서 훈련을 시작한다. 이미 오키나와에서는 마무리 훈련에 한창이고, 대표팀에 출전한 선수도 있다. 지금부터 여러 군데서 준비 잘 해나가야 한다. 2018년은 벌써 시작됐다”고 했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의 다른 기사보기
상장기업 직원 평균 연봉 4천420만원
상장기업 직원 평균 연봉 4천420만원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스포츠 최신기사
LPGA 신인왕, 韓선수 4년 연속 가능할까 2017.11.24 00:00
‘씨름’ 이민호, 데뷔 9개월만에 ‘금강장사’ 등극 2017.11.24 00:00
골대만 때린 맨유, 16강 확정 무산 2017.11.24 00:00
MLB 연간 수입, 최초로 100억 달러 돌파 2017.11.24 00:00
강력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장타여왕’ 2017.11.23 00:00
‘결승골’ 손흥민 “우린 충분히 이길 자격 있었다” 2017.11.23 00:00
KBO, 프로야구 유망주 28명 ‘아시아 윈터 베이스볼’ 파견 2017.11.23 00:00
프로야구 9구단, 2차 드래프트 26명 지명 2017.11.23 00:00
국내파 ‘마지막 실험’나선 신태용호 2017.11.22 00:00
한국·미국 여자골프 톱스타, 국내서 맞대결 2017.11.22 00:00
강민호, 삼성行… 4년 80억원에 계약 2017.11.22 00:00
루키 박성현, LPGA 새 역사 썼다 2017.11.21 00:00
세대교체 첫걸음… 韓야구, 日서 미래를 봤다 2017.11.21 00:00
여자빙속, 월드컵 2차 팀스프린트 금메달… 사상 처음 2017.11.21 00:00
스켈레톤 윤성빈, 본격 ‘금빛 드라마’시작 2017.11.20 00:00
씨름 최강자 가린다… 오늘 나주서 천하장사씨름대축제 개막 2017.11.20 00:00
최민정·심석희, 쇼트 월드컵 메달 싹쓸이 2017.11.20 00:00
닻 올린 ‘한국야구 미래’ 선동열호 2017.11.16 00:00
“재도전”… 다시 출발선에 선 한국축구 2017.11.16 00:00
최현미, 18일 세계타이틀 5차 방어전 2017.11.16 00:00
스포츠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수능생 부모들을 위한 ...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우여곡절 끝에 끝났다. 어쩌면 대한민국에서 수능시험은 …
 
 
독자투고
 
 
<독자투고>월동기 화목보일러 ...
최근 고유가 등으로 단독 및 농가주택에서 화목보일러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마른 장작…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가을감성 놓친 멜로 드라마들…...
각 방송사가 선보인 멜로 드라마들이 가을 사냥에 실패했다. 일단 불이 붙으면 다른 장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