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사설칼럼
기고
독자투고
특별기고
기획
이동하기
 
 
뉴스 > 사설칼럼 스크랩 인쇄 
  <호매칼럼>생태적 삶이란
입력: 2017.11.10 00:00
요즘 우리가 가장 많이 듣는 단어 중의 하나가 바로 ‘생태’라는 말이다. ‘생태하천’ ‘생태체험’ ‘생태축제’ 또는 ‘에코토피아’ ‘에코 시티’ 등 수 많은 단어 앞에 ‘생태’라는 말을 붙여 사용한다.
생태라는 말이 대중화되기 전에는 ‘환경’이라는 단어가 귀에 익숙하였다. 사실 보통 사람들은 생태와 환경의 의미를 따로 생각하지 않은 것 같다. ‘환경주의자’와 ‘생태주의자’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처럼 말이다.
‘환경’은 말 그대로 주변을 뜻하며 중심이 필요하다. 여기서 주변이란 ‘자연’을 말하고 중심에는 ‘인간’이 자리 잡고 있다.
따라서 우리가 말하는 환경보호란 결국 인간의 이익을 위해 자연을 보호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하지만 ‘생태’란 단어 속에는 ‘환경’과는 전혀 다른 속뜻을 내포하고 있다.
‘생태학’이라는 개념은 1866년 독일의 동물학자인 헤켈이 처음 사용한 용어로 ‘유기체나 유기체의 무리가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 맺는 관계에 관한 학문’이라고 정의 할 수 있다.
이 생태의 개념에선 중심이란 존재 할 수 없다.
세상의 모든 종들이 각자 동등한 위치에서 존재하게 된다. 생태계에서는 인간은 만물의 영장이 아니라 지나가는 날 파리와 같은 하나의 종에 불과하게 된다.
인간중심사상에 박혀 있는 우리가 선뜻 이해 할 수 없는 부분이다. 생태사상에서 자연은 더 이상 인간의 이익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 자체에 고유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인간은 자연을 훼손할 자격이 없게 된다.
장자는 ‘제물론’에서 다음과 같은 우언을 통해 인간들의 자기중심적인 사고를 비꼬고 있다.
“사람들은 모장과 여희가 아름답다고 하지만, 물고기는 이들을 보자마자 물 속 깊이 들어가 숨고, 새들은 그들을 보자마자 높이 날아가고, 사슴은 다급하게 도망간다.”
모장과 여희는 춘추전국시대 왕들이 총애했던 미인들이다. 하지만 이들은 인간들의 눈에나 미인으로 보이는 것뿐이다. 물고기, 새, 사슴에게는 모장, 여희 그리고 추녀 사이의 구별은 없다. 모두가 자신들의 존재를 위협하는 나쁜 대상일 뿐이다.
자기가 믿고 있던 진리가 더 이상 진리가 아닐 수도 있다고 사고의 폭을 확대해야 한다.
180cm의 키는 소인국에 가면 멋있는 몸매가 아니라 괴물이 될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 세상은 다양한 생명체로 구성된 유기적인 세계이다. 어떤 한 종의 단독적인 세상만으로는 존재할 수가 없는 것이 세상의 이치다.
따라서 우리는 어떤 한 부분의 우등함을 가지고 전체를 평가해서는 안 된다.
내가 누군가에게 가진 우등함은 또 다른 이에게는 열등함이 될 수 있다.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지만 사실 다른 도구 없이는 개보다도 더 빨리 달릴 수 없는 존재인 것이다.
서울 시내 한 복판을 몇 시간 돌아다녀 보자. 정말로 많은 사람들을 지나치게 된다. 그렇지만 키도 다르고, 얼굴도 다르고, 생각도 다르다.
“어떤 사람이 자기의 또래들과 보조를 맞추지 않는다면, 그것은 아마도 그가 그들과는 다른 고수의 북소리를 듣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 사람으로 하여금 자신이 듣는 음악에 맞추어 걸어가도록 내버려 두라. 그 북소리의 음률이 어떻든 , 또 그 소리가 얼마나 먼 곳에서 들리든 말이다.
그가 꼭 사과나무나 떡갈나무와 같은 속도로 성숙해야 한다는 법칙은 없다. 그가 남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자신의 봄을 여름으로 바꿀 필요는 없는 것이다.” 19세기 유명한 미국 철학자 소로우가 쓴 <월든>의 한 대목이다.
생태학자 베리 커모너(Barry Commoner)는 ‘모든 것은 모든 것에 연결되어 있다’라는 것을 생태학 제1의 법칙이라 하였다. 불교의 연기론처럼 세상 모든 것은 서로서로 연결 되어 관계를 맺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콘크리트 걷어내고 물 좀 흘려보낸다고 해서 생태하천이 될 수 없고, 나비 수 만 마리 풀어 놓고 사람들에게 구경시킨다고 해서 함부로 생태체험 이라는 말을 써서는 안 된다.
결국 생태란 말은 ‘더불어 함께 살아가기’가 된다. 인간과 인간, 인간과 동물, 인간과 식물, 동물과 동물, 동물과 식물 등 다양한 생명체들이 서로의 관계 속에서 서로를 존중하고 살아가는 세상이 러브 럭(Love Lock)이 말하는 ‘가이아의 세계’인 셈이다.
주변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생태적 삶을 만들어 가는 독자들이 많았으면 하는 희망이다.

< /이혁제 전남 학부모협동조합 대표 문학박사 >

 /이혁제 전남 학부모협동조합 대표 문학박사 의 다른 기사보기
<호매칼럼>생태적 삶이란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사설칼럼 최신기사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출세(出世)하는 사람 2017.11.22 00:00
<칼럼>언어의 온도 2017.11.21 00:00
<칼럼>소승불교와 대승불교의 차이 2017.11.20 00:00
<칼럼>진짜 친구 ‘관포지교’없을까? 2017.11.16 00:00
<칼럼>순천시의회, 어설픈 토론회 ‘망신살’ 2017.11.15 00:00
<칼럼>광주여성 신사임당을 재발견하다 2017.11.14 00:00
<호매칼럼>종교의 형상화 2017.11.13 00:00
<호매칼럼>생태적 삶이란 2017.11.10 00:00
<호매칼럼>위안부 아픔과 日 고구려 마을 2017.11.09 00:00
<호매칼럼>정유재란과 다크 투어 2017.11.08 00:00
<호매칼럼>4차 산업혁명시대에 여성의 위치는 어디쯤일까 2017.11.07 00:00
<호매칼럼>대승불교의 성립 2017.11.06 00:00
<호매칼럼>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 2017.11.03 00:00
<칼럼>정유재란역사연구 참여한 중학생들 2017.11.01 00:00
<칼럼>가을 엽서 2017.10.31 00:00
<칼럼>힌두교의 의의 2017.10.30 00:00
<칼럼>전교 일등이란 말은 사라져야 2017.10.27 00:00
<칼럼>중소기업의 눈물 2017.10.26 00:00
<칼럼>이동순 시인의 농구(農具)노래 2017.10.25 00:00
<칼럼>엄마의 노래 2017.10.24 00:00
사설칼럼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