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스포츠
이동하기
 
 
뉴스 > 스포츠 스크랩 인쇄 
  정현, ATP투어 첫 우승… 韓선수 14년만 쾌거
입력: 2017.11.13 00:00

넥스트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서 투블레프 3대1로 제압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54위·삼성증권 후원)이 한국 선수로는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정현은 1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총상금 127만5천 달러)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37위·러시아)를 3-1(3<5>-4 4-3<2> 4-2 4-2)로 제압하고 자신의 첫 투어 대회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정현의 종전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은 올해 5월 BMW 오픈 4강이었다.
한국 선수가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건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 투어에서 이형택(41)이 정상에 오른 이후 14년 10개월 만이다.
정현은 우승 상금 39만 달러(4억3000만원)를 거머쥐었다.
21세 이하 상위 랭커 8명이 출전한 이 대회의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정현은 세계 테니스를 이끌어 갈 차세대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결승전 출발은 좋지 않았다.
정현은 상대의 강력한 서비스에 눌려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1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도 자신의 첫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 당해 위기에 처했지만, 루블레프의 서브가 흔들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브레이크에 성공해 타이브레이크로 끌고 갔다.
그때부터 루블레프는 감정 기복을 드러내며 샷 정확도가 떨어졌고, 정현은 날카로운 백핸드다운 더 라인을 앞세워 2세트를 잡아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루블레프의 첫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정현은 게임 스코어 2-1에서 브레이크 당했지만, 다시 상대 서비스 게임을 잡아내며 세트 스코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정현은 4세트 첫 게임에서 긴 랠리 끝에 루블레프의 서비스 게임을 잡았다.
정신적으로 완전히 무너진 루블레프는 화를 못 참고 애꿎은 공에 화풀이했다.
강력한 ‘멘털’이 최고의 강점인 정현은 건너편 코트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든 신경 쓰지 않았고, 게임 스코어 3-2에서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 마지막 포인트를 따냈다.
경기 내내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던 정현은 그제야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양팔을 벌려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 대회는 ATP 랭킹 포인트가 걸려 있지 않지만, ATP 인터넷 홈페이지는 ‘정현이 투어 대회 첫 결승에 나섰다’고 명시해 투어 대회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세트당 4세트, 40-40서 듀스 미적용, 포인트 이후 25초 이내 서브, 선심 대신 호크아이 판정, 레트(네트에 맞고 코트에 들어간 서브) 미적용 등 테니스 ‘스피드업’을 위한 다양한 새 규정을 도입했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의 다른 기사보기
상장기업 직원 평균 연봉 4천420만원
상장기업 직원 평균 연봉 4천420만원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스포츠 최신기사
국내파 ‘마지막 실험’나선 신태용호 2017.11.22 00:00
한국·미국 여자골프 톱스타, 국내서 맞대결 2017.11.22 00:00
강민호, 삼성行… 4년 80억원에 계약 2017.11.22 00:00
루키 박성현, LPGA 새 역사 썼다 2017.11.21 00:00
세대교체 첫걸음… 韓야구, 日서 미래를 봤다 2017.11.21 00:00
여자빙속, 월드컵 2차 팀스프린트 금메달… 사상 처음 2017.11.21 00:00
스켈레톤 윤성빈, 본격 ‘금빛 드라마’시작 2017.11.20 00:00
씨름 최강자 가린다… 오늘 나주서 천하장사씨름대축제 개막 2017.11.20 00:00
최민정·심석희, 쇼트 월드컵 메달 싹쓸이 2017.11.20 00:00
닻 올린 ‘한국야구 미래’ 선동열호 2017.11.16 00:00
“재도전”… 다시 출발선에 선 한국축구 2017.11.16 00:00
최현미, 18일 세계타이틀 5차 방어전 2017.11.16 00:00
“장담못해” LPGA 마지막 승부 2017.11.15 00:00
광주시, 한국시리즈 ‘V11 우승기념’ 감사패 수여 2017.11.15 00:00
양현종, 휘슬러코리아 일구상 최고투수상… 김기태는 지도상 2017.11.15 00:00
‘회복’ 신태용호, 승리 상승세 이어갈까 2017.11.14 00:00
‘1주 천하’ 박성현, 세계랭킹 2위로… 펑샨샨, 첫 1위 2017.11.14 00:00
U턴 황재균, kt위즈 새 둥지… 4년 88억원 2017.11.14 00:00
신태용호 “남은 숙제는 세트피스 수비” 2017.11.13 00:00
정현, ATP투어 첫 우승… 韓선수 14년만 쾌거 2017.11.13 00:00
스포츠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