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1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연예 스크랩 인쇄 
  쉬쉬했던 성폭력 문제… 방송계가 달라졌다
입력: 2017.11.14 00:00

TV드라마, 현실서 일어날 수 있는 사회문제 생생히 다뤄
‘갑’이 우월적 지위 내세워 ‘을’에 피해주는 대목 보여줘
‘성폭력 논란’ 시대다. 날마다 터져 나오는 성추행, 성폭행 사건이 사회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영화 같은 일들이 현실에서 벌어지는 가운데 성폭력 문제를 다루는 TV 드라마가 늘고 있다.
특히 이들 방송은 성폭력 사건을 대하는 우리 사회의 그릇된 ‘태도’까지 문제 삼아 이전의 드라마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지난달 9일 방송한 KBS 2TV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제1회에서는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어려운 사건도 척척 해결하며 검찰청 에이스로 활약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그러나 범죄자에게 가차 없이 철퇴를 가하는 그에게는 다른 모습이 있었다.
평소 손버릇이 나쁘기로 소문난 부장검사 ‘오수철’(전배수)은 취재를 위해 술자리에 찾아온 언론사 법조팀 여성 기자에게 “특종을 얻으려면 취재원과 스킨십이 필요하다”면서 허벅지를 만지고, 어깨를 감싸는 등 추근댄다. 급기야 여자 화장실까지 쫓아가 기자에게 강제로 키스하기까지 했다.
마이듬은 이 모두를 목격했지만, 못 본 척하며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았다. 그뿐만 아니었다. 해당 기자가 오 부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하자 마이듬은 그를 만나 고소를 취하하라고 설득했다. 오 부장이 마이듬에게 “같은 여자이니 잘 설득해 고소를 취하하게 만들어라”면서 “그런 다음 네가 원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로 나와 함께 올라가자”고 유혹한 데 따라서다.
마이듬은 기자 앞에서 무릎까지 꿇은 채 “고소해도 아무런 소용 없다. 차라리 분이 풀릴 때까지 나를 때리고, 고소를 취하해달라. 그래야 나도 살고, 당신도 산다”며 읍소했다
그러나 마이듬은 오 부장이 자신이 아닌 선배 검사를 특수부로 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 180도 돌변한다. 그는 대검찰청에서 열린 징계위원회에 증인으로 나서 그간 오 부장이 했던 추악한 행동들을 모두 폭로해버린다.
지난달 10일 방송한 tvN 월화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제2회에서는 여주인공인 드라마 보조작가 ‘윤지호’(정소민)가 같은 팀 조감독 ‘계용석’(김욱)에게 성폭행을 당할 위기에 몰렸다 간신히 도망치는 장면이 나왔다.
이어 16일 제3회에서는 용석의 사수인 ‘고참 감독’(장영원)과 지호의 은사 격인 선배 ‘황 작가’(황석정)가 그날 사건을 ‘해프닝’ 또는 ‘술김에 저지른 실수’ 정도로 몰고 가려는 상황이 그려졌다.
고참 감독은 지호에게 “젊은 사람들이 일하는데 보면 별의별 일이 다 있다”면서 “용석이 어제 큰 실수를 했다기에 내가 혼냈다”고 하며 용석을 용서하라고 종용했다. 황 작가 역시 “내가 용석이를 죽여놓으려고 했지만, 박 감독을 봐서 참았다”고 옆에서 거들었다.
‘갑을 관계’ 등 분위기상 지호는 무조건 사과를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그는 “지금 다들 뭐 하시는 거냐. 왜 감독님이 조감독님을 혼내고, 작가님이 뭘 참느냐. 당한 것은 저인데요”라고 반문했다.
당황한 감독은 지호에게 “당하다니, 말이 좀 그렇다”고 힐난했다. 그러자 지호는 “그럼 성추행을. 그럼 성폭행 미수를 ‘당했다’고 표현하지 뭐라고 해야 하느냐”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황 작가가 나서 “소중한 우리 팀 워크를 깨지 않으려고 이렇게 노력하는 것이다”고 지호를 달랬다.
그러나 지호는 “이게 노력하는 것이냐. 길을 가다 돌을 맞아 피가 나면 업고 병원에 가주는 것이 노력이지. 괜찮으니까 너 가던 길 계속 가라고 하는 것이 노력이냐. 당사자는 피를 흘리며 아파 죽겠는데…”라고 토로했다.
감독은 “우리가 도와주지 않으면 윤 작가는 앞으로 드라마 집필을 할 수 없다”고 지호에게 노골적으로 압박을 가한다. 이에 지호는 오랜 꿈인 드라마 작가의 길을 포기하기로 결심한다.
5일 방송한 OCN 토일 드라마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제8회에서는 호스티스 ‘티파니’(오초희)가 한 파티에서 로얄 그룹 막내아들 ‘오만수’(김동준)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하다 간신히 탈출해 그를 성폭행 미수 및 폭행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는 이야기가 전개됐다.
티파니는 위기에서 벗어나고자 별장 2층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치기도 했다.
이런 사실이 언론에 대서특필되자 대중은 만수를 맹비난했다. 만수가 대표이사를 맡은 로얄생명을 비롯한 그룹 이미지는 추락했고, 주가는 속절없이 내려갔다.
그러자 로얄그룹 측은 고문 변호사에게 상황을 반전시키라고 요구했다.
변호사는 환각제인 엑스터시 복용으로 처벌받은 전력 등 티파니의 ‘흑역사’를 찾아내 언론 등에 흘리며 그를 돈을 뜯어내기 위해 만수에게 성폭력범 누명을 씌운 파렴치한으로 몰고 갔다.
이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본명 배주현·26) 티저가 베일을 벗었다.
12일 레드벨벳은 공식 홈페이지 등에 아이린의 티저 사진과 오는 17일 공개되는 정규2집 ‘퍼펙트벨벳(Perfect Velvet)’의 수록곡 ‘퍼펙트10(Perfect10)’이 삽입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정규 2집 수록곡 ‘퍼펙트10’은 레드벨벳의 몽환적이고 나른한 보컬이 인상적인 어반 R&B 장르로, 사랑하는 사람을 나만의 피사체로 두고 사진을 촬영하는 과정을 표현한 독특한 가사가 눈길을 끄는 곡이다.
레드벨벳 정규 2집 ‘Perfect Velvet’은 오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음원 공개되며, 같은 날 음반도 발매된다.
후 티파니를 동정하던 여론은 매몰차게 등을 돌린다. 심지어 그에게 ‘국민 꽃뱀’이라는 오명을 씌우기도 했다. 이웃은 집값을 떨어뜨린다고 티파니를 몰아세웠고, 유치원에 다니는 티파니의 딸은 친구들에게 “작은 꽃뱀”이라는 놀림을 듣는다.
고통스러워하던 티파니는 어느 날 밤 무엇인가를 결심한 뒤, 딸을 업고 성곽길을 걷는다. 주인공 ‘한무강’(송승헌)이 뒤늦게 티파니 모녀가 있는 곳으로 달려갔을 때 모녀는 이미 사라지고 성곽 위에 유서만 놓여있을 뿐이었다.
이들 드라마에서 그려진 성폭력 사건 관련 에피소드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폭력의 실체와 사회가 이를 어떻게 대하는가를 여실히 드러낸다.
‘마녀의 법정’에서는 강자가 약자를 잘난 힘을 앞세워 성적으로 얼마나 괴롭히는지, 약자는 출세를 떠나 살아남기 위해 어느 정도로 비굴해져야 하는지가 그대로 나온다.
가해자가 법의 수호자인 검사이고, 직장 내 성폭력 피해자이자 방관자도 검사라는 사실이 충격적이다. 게다가 피해자 중에는 기자도 있다.
이는 성폭력 사건에서 사회적으로 ‘갑’인 여검사나 여기자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면 ‘을’이나 ‘병’의 위치에 있는 약자가 얼마나 큰 피해를 겪는가를 역설적으로 표현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성폭력을 ‘실수’나 ‘사고’ 정도로 여기는 조직 구성원들이 존재한다. 이들은 조직의 화합을 위해 피해자는 꾹 참고 가해자를 용서해야 한다고 강요한다. 약자인 피해자가 끈질기게 반발하자 그때부터는 대놓고 ‘불이익’을 거론하며 더는 문제 삼지 말라고 압박한다.
우리 사회에서 갑이 우월적 지위를 내세워 을에게 성적 피해를 주는 것도 모자라 을의 분노와 호소까지 덮으려 한다는 사실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블랙’에서 대중은 성폭력 사건의 전모와 본질이 제대로 드러나기도 전에 분위기에 휩쓸리며 가해자를 예단하고 여론 재판해 단죄한다.
한국 성폭력 추방연대 김유지나 활동가는 “최근 일부 TV 드라마에서 다뤄진 성폭력 관련 에피소드는 과거 드라마와 달리 사회에서 성폭력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는 물론, 이를 대하는 주변의 태도는 또 어느 정도로 잘못돼 있는지도 잘 보여줘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 /뉴시스 >

 /뉴시스 의 다른 기사보기
지구촌 곳곳 재해… 테러… 유혈 충돌…
한국, 독일월드컵 조추첨서 프랑스, 스위스, 토고와 한조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연예 최신기사
한해X하니, 특급 콜라보 ‘보는 눈’ 공개 2017.11.21 00:00
‘에프터스쿨’ 나나, 플레디스와 재계약 2017.11.21 00:00
70년대 아이돌스타 데이비드 캐시디 위독 2017.11.21 00:00
서해순, 이상호 등 상대 6억대 손배소 ‘재판부 배당’ 2017.11.21 00:00
올 겨울 극장가 누가 웃을까… ‘스크린 빅3’ 주목 2017.11.20 00:00
카밀라 카베요, 싱글 ‘하바나’ 국내 팝 차트 역주행 2017.11.20 00:00
박휘순, 액션영화 ‘레전드’ 합류 2017.11.20 00:00
동현, 응급처치 후 ‘뮤뱅’ 복귀 2017.11.20 00:00
“학업·연예활동 병행” 수능치르는 ★들 2017.11.16 00:00
MBC 예능 정상화… ‘무도’ ‘나혼자산다’ 본다 2017.11.16 00:00
유재하 30주기 추모 앨범 트랙리스트 공개 2017.11.16 00:00
1950~80년대 영화 ‘한눈에’ 2017.11.16 00:00
쉬쉬했던 성폭력 문제… 방송계가 달라졌다 2017.11.14 00:00
보아·주원, 공개 열애 10개월 만에 동료로 2017.11.14 00:00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 티저 공개 2017.11.14 00:00
하리수, 성소수자 혐오발언 비판 화제 2017.11.14 00:00
‘양날의 칼’… 안방극장 1인2역 연기 봇물 2017.11.13 00:00
트와이스, 글로벌 인기 실감… 포브스, ‘집중조명’ 2017.11.13 00:00
김사무엘·안서현, ‘둥지탈출’ 출연 2017.11.13 00:00
영화 ‘범죄도시’ 올해 흥행 4위 2017.11.13 00:00
연예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언어의 온도
짙푸른 가을빛이 아름답다. 이런 늦가을은 앙상한 나뭇가지를 꽉 물고 있는 주홍빛 감이 …
 
 
독자투고
 
 
<독자투고>전기화재 예방, 사...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전기의 사용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10월말 현재 전남도 화재 발생건…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한해X하니, 특급 콜라보 ‘보...
래퍼 한해(27)가 걸그룹 EXID 하니(25)와 함께한 새 싱글 ‘보는 눈’을 들고 …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