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정치 스크랩 인쇄 
  방문진,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 가결
입력: 2017.11.14 00:00
노조 오늘 ‘파업 철회’ 발표…공정성 훼손 등 해임 사유 @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이 13일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를 통과했다.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는 이날 오후 제8차 임시 이사회를 열어 앞서 지난 1일 여권(구 야권) 추천 이사 5인이 사무처에 제출한 ‘MBC 김장겸 사장 해임 결의의 건’을 가결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9명의 이사진 가운데, 김경환·유기철·이완기·이진순·최강욱 등 여권 이사 5인이 전원 참석해 모두 찬성표를 던졌고, 야권(구 여권) 추천 이사 중에는 고영주(전 이사장)·이인철·권혁철 이사를 제외한 김광동 이사만 출석해 김 사장 해임의 부당함을 주장하다가 표결 직전 기권했다.
방문진 이사회 규정에 따르면, 안건 처리는 의결정족수 기준 없이 과반수 찬성만 있으면 가능하다.
여권 이사들이 주장하는 김 사장 해임 사유는 ▲2011년 이후 정치부장·보도국장·보도본부장 등 보도 분야 요직을 거치는 동안 방송 공정성·공익성 훼손 ▲부당전보·징계 등 부당노동행위를 실행하며 노동관계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 대상이 된 상태 ▲파업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조직 관리와 운영 능력 상실 등이다.
앞서 김 사장 해임안 논의를 위한 방문진 이사회는 8일과 10일 두 차례 열렸지만 야권 이사들의 불참으로 무산된 바 있다. 야권 이사(권혁철·김광동·이인철)들이 방문진 주최로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세미나에 참석차 지난 7일 출국했고, 이에 이사회는 “가급적 많은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안건을 처리하는 게 맞다”는 합의 하에 이사회를 두 차례 미뤘다.
오후 2시께 진행된 이날 이사회는 110분에 걸친 토론 끝에 표결에 들어갔다. 야권 김광동 이사는 김 사장 해임안을 “주관적 판단에 의한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하며 김 사장 해임이 부당하다고 맞섰고, 여권 이사들은 “MBC 사태가 여기까지 오게 된 데에는 회사 요직을 거친 김 사장에게 책임이 분명하다”고 반박했다. 이사회 다수를 점한 여권 이사들은 더이상 토론은 무의미하다고 판단, 표결에 들어가 김 사장 해임안을 가결했다.
이로써 김 사장 최종 해임 결정은 MBC 주주총회로 넘어가게 됐다. 주총은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 열릴 예정이다. MBC는 주식회사여서 사장을 해임하려면 주총에서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한다. 방문진은 문화방송 주식 70%를 소유하고 있다.
1988년 설립된 방문진이 MBC 사장 해임안을 통과시킨 건 2013년 김재철 당시 사장 건에 이어 두 번째다.

< /뉴시스 >

 /뉴시스 의 다른 기사보기
박지성 축구화 자선경매서 204만원에 팔려
이을용, 터키 진출 후 첫골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정치 최신기사
文정부 내각 완료…평균 62세, 여성·非고시 약진 2017.11.22 00:00
北 테러지원국 지원에 미사일 연내 도발 가능성 2017.11.22 00:00
검찰 ‘특활비 靑 여론조사’ 현기환 전 수석 소환조사 2017.11.22 00:00
아셈 교육장관 회의 2017.11.22 00:00
2022년까지 여성 고위공무원 비율 10% 늘어난다 2017.11.22 00:00
김명수 체제 첫 대법관 인선 코앞…‘서오남’ 벗어날까 2017.11.22 00:00
靑 후임 정무수석, 내부 발탁 가능성 2017.11.22 00:00
만평 2017.11.22 00:00
여야, 내년도 예산안·법안 처리 ‘충돌’ 2017.11.21 00:00
靑, 전병헌 前수석 檢 출석 전날 사표수리…후임 인선 속도 2017.11.21 00:00
檢, 안봉근·이재만 기소…남재준·이병기·이병호 33억 ‘뇌물’ 2017.11.21 00:00
문재인 대통령에 사랑의 열매 배지 달아주는 채시라 2017.11.21 00:00
법원, 박근혜 재판 27일 재개…변호인 전원사임 후 42일만 2017.11.21 00:00
광주·전남, 국민-바른 선거연대 반대 여론 높다 2017.11.21 00:00
檢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자택 등 압수수색 2017.11.21 00:00
이병호 前국정원장, 침묵 속 검찰 재출석 2017.11.20 00:00
포항지역 수능교체시험장 오늘 발표 2017.11.20 00:00
靑, 홍종학 임명 강행할 듯…야권 반발 가능성 2017.11.20 00:00
‘MB 둘레길 걷기’ 2017.11.20 00:00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이번주 1년 만에 1심 선고 2017.11.20 00:00
정치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