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정치 스크랩 인쇄 
  文대통령 ‘아세안과 미래공동체’ 천명…“5년내 4强수준”
입력: 2017.11.14 00:00

아세안 미래 비전으로 ‘사람-평화-상생번영 공동체’ 제시
한반도 주변 4강 중심 전략 아세안으로 넓히며 해법 다각화 모색
임기내 아세안 10개 회원국 방문키로…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아세안 정상회의 개막날 우리나라의 대(對) 아세안 비전을 전세계에 알렸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5년 임기 내에 아세안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미국·중국·러시아·일본)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아세안 10개 회원국(태국·인도네시아·필리핀·말레이시아·싱가포르·브루나이·베트남·라오스·미얀마·캄보디아)을 방문하며 아세안 우호를 다지고 협력 폭을 넓히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닐라 솔레어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기업자문위원회(ABAC)와 아세안 경제계인사 대상의 ‘아세안 기업투자 서밋 연설 2017’에서 이같은 내용의 ‘한국-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밝힌 내용은 이날 아침 아세안 의장국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 주요 언론에 게재한 기고문 ‘한-아세안 협력 관계 : 사람 중심의 공동체를 향해’와 궤를 같이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저와 우리 정부는 아세안과 더욱 가까운 친구가 되려 한다. 한반도 주변 4대국 수준으로 높이겠다”며 “그 첫번째 조치로, 취임 직후 아세안 주요국에 특사를 파견했다”고 운을 떼었다.
이는 성장 잠재력이 큰 아세안 협력을 강화해 우리나라 외교통상의 보폭을 넓히면서 4대국 중심의 외교 전략을 탈피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세안 협력을 통해 경제 성장을 꾀한다는 실리적 이유도 있지만 현재 한반도 상황을 헤쳐나가는데 아세안과의 든든한 유대가 절실하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그동안 우리나라 외교는 ‘4강(强)’으로 불리는 미국·중국·러시아·일본 관계에 큰 비중을 할애했다.
이같은 전략이 냉전 시대를 지나는데 유효하긴 했지만 점점 고조되는 한반도 정세의 해법을 모색할 때 검토할 선택지 또한 좁아진다는 맹점이 있었다.
더욱이 지난해 말 대북 강경 기조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선되고,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일본 총리가 장기 집권 체제를 마련한 상황에서 4강 전략의 다변화가 필요한 시점이 됐다.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뿐 아니라 중국과의 사드 갈등, 일본과의 역사 문제 등으로 한반도 주변 4대국 관계 설정이 복잡해지자 새 정부 외교 외연을 넓혀야한다는 목소리가 아세안으로 눈을 돌리게 한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과 함께하는 평화공동체 비전’ 실현을 위한 과제로 ▲사람(People) 중심의 국민외교 ▲국민이 안전한 평화(Peace) 공동체 ▲더불어 잘사는 상생 협력(Prosperity) 등 일명 ‘3P’ 과제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 서두에서 “아세안과 한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동반자”라며 “아세안은 한국의 제2위 교역 상대이자 투자처다. 한국도 아세안의 5번째 교역국”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우리나라와 아세안은 식민지배, 민주화와 경제성장, 아시아 외환위기 등 역사적 공통점이 많고 위기가 있을 때마다 서로 도우며 극복해왔다는 연대도 강조했다.

< /뉴시스 >

 /뉴시스 의 다른 기사보기
박지성-여성그룹 LPG 연오 '절친한 사이'
파행 끝…민속씨름 기지개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정치 최신기사
文정부 내각 완료…평균 62세, 여성·非고시 약진 2017.11.22 00:00
北 테러지원국 지원에 미사일 연내 도발 가능성 2017.11.22 00:00
검찰 ‘특활비 靑 여론조사’ 현기환 전 수석 소환조사 2017.11.22 00:00
아셈 교육장관 회의 2017.11.22 00:00
2022년까지 여성 고위공무원 비율 10% 늘어난다 2017.11.22 00:00
김명수 체제 첫 대법관 인선 코앞…‘서오남’ 벗어날까 2017.11.22 00:00
靑 후임 정무수석, 내부 발탁 가능성 2017.11.22 00:00
만평 2017.11.22 00:00
여야, 내년도 예산안·법안 처리 ‘충돌’ 2017.11.21 00:00
靑, 전병헌 前수석 檢 출석 전날 사표수리…후임 인선 속도 2017.11.21 00:00
檢, 안봉근·이재만 기소…남재준·이병기·이병호 33억 ‘뇌물’ 2017.11.21 00:00
문재인 대통령에 사랑의 열매 배지 달아주는 채시라 2017.11.21 00:00
법원, 박근혜 재판 27일 재개…변호인 전원사임 후 42일만 2017.11.21 00:00
광주·전남, 국민-바른 선거연대 반대 여론 높다 2017.11.21 00:00
檢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자택 등 압수수색 2017.11.21 00:00
이병호 前국정원장, 침묵 속 검찰 재출석 2017.11.20 00:00
포항지역 수능교체시험장 오늘 발표 2017.11.20 00:00
靑, 홍종학 임명 강행할 듯…야권 반발 가능성 2017.11.20 00:00
‘MB 둘레길 걷기’ 2017.11.20 00:00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이번주 1년 만에 1심 선고 2017.11.20 00:00
정치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