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1.22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정치 스크랩 인쇄 
  경찰청 위 ‘경찰위원회’ 둔다…총리실 직속 장관급
입력: 2017.11.15 00:00

경찰개혁위 권고안 …경찰청장 임명 제청권 부여
중요 치안정책 결정 관여…경찰 실질적 관리·감독
경찰의 정치적 중립성 보장과 실질적인 통제기구로서 경찰위원회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국무총리 산하 중앙행정기관으로 이관하고 경찰청장 임명제청권 등의 권한을 부여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경찰개혁위원회는 14일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방안으로 ‘경찰위원회 실질화’ 권고안을 발표했다.
경찰위원회는 경찰의 정치적 중립성 보장과 민주성·공정성 확보를 목적으로 1991년 경찰법 제정과 함께 설치됐지만 그간 법적 지위나 업무범위, 권한행사의 실효성 등 여러 면에서 제도적 체계를 갖추지 못해 유명무실한 상태였다.
개혁위는 기존 경찰위원회의 법적 지위 및 성격을 재정립하기 위해 현재 행정안전부 소속인 위원회를 국무총리 소속으로 이관하고, 경찰청을 경찰위원회 소속으로 두는 중앙행정기관으로 변경할 것을 권고했다.
위원회 구성은 위원장 1명과 상임위원 2명을 포함한 총 9명을 두고 국회와 법원에 추천권을 부여토록 했다. 이는 위원 전원을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하는 현행 방식 대신 행정부·입법부·사법부에 위원추천권을 부여함으로써 다양성 확대 및 민주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다.
위원장은 장관급으로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고 국무회의 출석 및 발언권을 갖게 된다. 단, 경찰공무원 출신은 위원장 자격에서 배제된다. 군·경찰·검찰·국정원 출신은 퇴직 후 만 3년이 지나지 않으면 위원이 될 수 없다.
위원장·위원의 임기는 현행 3년에서 4년 단임으로 바뀌게 된다. 임명권자의 부당한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연임을 금지하는 대신 전문성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임기를 1년 더 늘린 것이다. 정치적 외풍을 막기 위해 경찰위원회 위원장은 표결권이 없다.
경찰에 대한 실질적인 관리·감독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끔 권한도 대폭 부여된다. 기존에는 경찰 소관 법령·규칙, 주요 경찰정책 심의·의결권, 경찰청장 임명제청 전 동의권만 행사하는 데 그쳤다.
권고안에 따르면 경찰위원회는 경찰청장·국가수사본부장에 대한 임명제청권이 부여된다. 위원회가 제청하면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는 방식이다. 국가수사본부는 일반경찰의 수사 관여 차단 방안으로개혁위에서 논의 중인 안건이다.
경찰위원회가 경찰 승진인사 시 총경 이상, 보직 인사는 경무관 이상을 대상으로 경찰청장이 제출한 인사안에 대해 심의·의결한 후 제청하는 방안도 권고안에 담겼다.

< /뉴시스 >

 /뉴시스 의 다른 기사보기
지구촌 곳곳 재해… 테러… 유혈 충돌…
한국, 독일월드컵 조추첨서 프랑스, 스위스, 토고와 한조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정치 최신기사
文정부 내각 완료…평균 62세, 여성·非고시 약진 2017.11.22 00:00
北 테러지원국 지원에 미사일 연내 도발 가능성 2017.11.22 00:00
검찰 ‘특활비 靑 여론조사’ 현기환 전 수석 소환조사 2017.11.22 00:00
아셈 교육장관 회의 2017.11.22 00:00
2022년까지 여성 고위공무원 비율 10% 늘어난다 2017.11.22 00:00
김명수 체제 첫 대법관 인선 코앞…‘서오남’ 벗어날까 2017.11.22 00:00
靑 후임 정무수석, 내부 발탁 가능성 2017.11.22 00:00
만평 2017.11.22 00:00
여야, 내년도 예산안·법안 처리 ‘충돌’ 2017.11.21 00:00
靑, 전병헌 前수석 檢 출석 전날 사표수리…후임 인선 속도 2017.11.21 00:00
檢, 안봉근·이재만 기소…남재준·이병기·이병호 33억 ‘뇌물’ 2017.11.21 00:00
문재인 대통령에 사랑의 열매 배지 달아주는 채시라 2017.11.21 00:00
법원, 박근혜 재판 27일 재개…변호인 전원사임 후 42일만 2017.11.21 00:00
광주·전남, 국민-바른 선거연대 반대 여론 높다 2017.11.21 00:00
檢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자택 등 압수수색 2017.11.21 00:00
이병호 前국정원장, 침묵 속 검찰 재출석 2017.11.20 00:00
포항지역 수능교체시험장 오늘 발표 2017.11.20 00:00
靑, 홍종학 임명 강행할 듯…야권 반발 가능성 2017.11.20 00:00
‘MB 둘레길 걷기’ 2017.11.20 00:00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이번주 1년 만에 1심 선고 2017.11.20 00:00
정치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출가(出家)하는 사람,...
때가 됐다. 익으면 떨어지고 터지듯이, 때가 됐다. 우려하던 일들이 터지고 있다. 백성…
 
 
독자투고
 
 
<독자투고>겨울철 난방용품 안...
아침저녁으로 매서운 바람에 코끝이 시렵다. 겨울이 우리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겨울철로…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신선함 내세웠다”… ‘이판...
“판사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었어요. 법정드라마가 지겨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