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즐겨찾기
2017.12.14       
::: 호남매일신문 :::
뉴스
종합
정치
지방자치
경제
문화
국제
연예
나들목
사회
이동하기
 
 
뉴스 > 사회 스크랩 인쇄 
  37년전 사라진 행불자 찾을까
입력: 2017.12.07 00:00

5·18재단, 암매장 발굴조사 화순 너릿재터널로 확대
땅속탐사레이더 분석결과 지하 60cm깊이서 의심물체 확인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발굴 조사가 옛 광주교도소에서 전남 화순 너릿재 터널 인근으로 확대된다.
1980년 5월 당시 너릿재 터널은 7공수에 의해 사살되고 연행된 2명의 행방이 사라진 곳이다.
6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다음 주께 화순 너릿재터널 광주 방향 출구 도로 부근에 대한 5·18 암매장 발굴 조사가 시작된다.
너릿재 인근은 “5·18 직후 대낮에 군인들이 굴착기 등 중장비를 사용해 마대 자루를 묻고 있었으며 자루 밖으로 나와 있는 시신의 머리를 봤다”는 제보가 이어진 곳이다.
암매장 의혹을 받고 있는 사건도 있다.
2007년 국방부 과거사위 보고서와 보안사 ‘광주사태 상황보고’ 등에 따르면 7공수는 1980년 5월22일 너릿재 터널 입구에서 화순에서 광주로 넘어오던 2.5t 트럭에 총을 쏴 1명을 사살하고 1명을 연행했다.
하지만 당시 연행자와 사망자의 신원과 행방은 여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를 조사했던 과거사위도 보고서에 ‘당시 연행자와 사망자의 신원을 파악하려 했으나 확인할 수 없었다’고 기록했다.
이 부근에서 땅속탐사레이더(GPR·Ground Penetrating Radar) 분석 결과 지하 60㎝ 깊이에서 의심 물체가 탐지됐다.
일반적인 매설물과 크기나 형태가 다르다는 분석 결과에 따라 재단은 상대적으로 암매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너릿재 주변 발굴 조사를 승인한 광주시는 아스팔트 포장 제거 등 기초 굴착을 맡으며 적극 지원키로 했다.
너릿재 인근 공원에 대한 발굴조사 여부는 재단과 동구청이 논의하고 있다.
최대 1m 이상 땅을 파내려가기 때문에 이틀 가량 차량 통행이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현장 교통정리 등은 경찰이 맡는다.
앞서 4~5일 재단은 이틀간 교도소 북쪽 담장 인근 울타리 넘어 테니스장 근처, 교도소 4개 감시탑 중 남서·북서쪽 주변 2곳, 호남고속도로와 인접한 서쪽 담장 일원, 광주공항과 옛 상무대 인근 둑방 주변에 땅속탐사레이더를 투입해 암매장 흔적을 찾았다. 재단은 분석 결과를 토대로 향후 발굴 계획을 잡을 예정이다.
한편 재단은 오는 7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회고록 1권 출판 및 배포 금지 가처분 2차 소송 계획과 암매장 발굴 조사 일정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 /김성은 기자 >

 /김성은 기자 의 다른 기사보기
동구 5·18민주광장 분수대 정비 완료
담양 펜션 업주 항소심도 징역 4년
 기사의견쓰기 | ※ 본 기사의 의견은 회원로그인 후 작성됩니다.
제목 :
내용 :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1
사회 최신기사
“학교혁신은 OK, 인사혁신은 글쎄” 2017.12.13 00:00
전남 유명 한정식집 5곳 원산지 표시 위반 2017.12.13 00:00
‘영광 5.5cm’ 전남 7개 시군 대설특보 2017.12.13 00:00
60대 조선족 차에 치여 숨져 2017.12.13 00:00
■ 고병원성 AI확진 판정 영암 2017.12.13 00:00
곡성 공무원, AI 대책 등 격무로 쓰러져 2017.12.13 00:00
“KBS 적페이사 해임 절차 신속 진행하라” 2017.12.13 00:00
광주·전남 노인 사망 원인 1위 ‘암’ 2017.12.12 00:00
영암 오리농가 AI 바이러스 ‘H5N6형’ 확인 2017.12.12 00:00
광주·전남 내일까지 ‘눈’… 당분간 ‘강추위’ 2017.12.12 00:00
외제차만 노려 금품 턴 20대 2017.12.12 00:00
올 수능, 지난해보다 쉬웠다… 변별력 하락 2017.12.12 00:00
‘의사 멱살잡고 때리고’… 응급실 행패 어디까지 2017.12.12 00:00
“법원 옮겨줘” 지만원 관할 이송 신청 기각 2017.12.12 00:00
광주 대형공사 부실 시공·설계 수두룩 2017.12.11 00:00
‘근로정신대 할머니 소송’ 헌신 日변호사들 감사패 2017.12.11 00:00
어린 아들 방임 30대女 항소심도 집유 2017.12.11 00:00
“10초만에 뚝딱” 충장로 금은방 털려 수사 중 2017.12.11 00:00
“한빛원전 인근 어업면허 발급 취소하라” 2017.12.11 00:00
“술집여자냐” 골프장 직원 폭행한 건설사 대표 2017.12.11 00:00
사회기사 전체보기
 
 
사설칼럼
 
 
<칼럼>트럼프와 국왕의 고기반...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때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화제가 된 건 ‘독도…
 
 
독자투고
 
 
<독자투고>전통시장 화재예방 ...
올겨울 최강 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고 있다. 전국대부분 지역이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르…
 
 
기획
 
 
■ 신년사
새해가 밝았다. 불통과 불신으로 점철됐던 을미년(乙未年)의 어둠을 뚫고 병신년(丙申年)…
 
 
연예
 
 
저승에서의 7개 지옥 판타지…...
사람은 죽어서 어디로 갈까. 종교에 따라 사후세계를 서로 다르게 안내하지만, 공통점은…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호남매일신문사 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자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