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2(화) 18:44
학교 친일청산 본격화…“교가·교목·비석까지”

광주 예산 확보…설명회·TF구성·용역 등 11월까지 매듭
전남 전문가그룹 TF 1차 전수조사 친일 잔재 115건 확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21일(화) 00:00
광주·전남지역 학교 내 친일 잔재 청산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광주는 예산이 확보됨에 따라 11월까지는 청산작업을 마무리한다는 입장이고, 전남은 전문가그룹의 1차 전수조사를 마쳤다.
20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1차 추경을 통해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사업비 8200만원을 확보했다.
시교육청은 앞서 '친일 잔재조사 및 청산 TF팀'을 구성하고, 각급 학교에 공문을 보내 교가와 교표, 교기, 교목 등 학교상징물은 물론 기념비나 시설 등에 대한 기초조사를 요청한 상태고, 8월까지 구체적인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이 과정에서 설명회와 학교별 TF구성, 전문가그룹 판별작업, 예산교부, 철거 작업 등을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각 학교 인터넷 홈페이지 '사이버 학교역사관'에 친일잔재 관련 자료를 게시토록 하고, 특정 인물이나 상징물 부각 차원에서 벗어나 친일 관련 자료수집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학교상징물의 경우 교육공동체간 협의로 변경하고, 친일 잔재 기념비와 건축물, 동상 등은 존치시킨 뒤 '다크투어리즘'에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시교육청의 친일 잔재 청산은 2016년 친일인사 김백일(일본식 이름 가네자와 도시미나미·1917∼1951)의 이름을 따 논란이 된 백일초의 교명을 성진초로 개명하는 등 주로 파편적으로 이뤄져 왔으며, 전수조사나 다름없는 대대적인 실태조사를 통한 청산작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친일 흔적 지우기'는 광주시 의뢰로 광주교대 산학협력단이 진행해온 친일 잔재 조사용역 결과와 역사교육 활성화 조례 등을 근거로 이뤄질 예정이다.
첫 성과물도 나왔다. 학교법인 만대학원(이사장 신흥수) 산하 광덕중·고는 지역 교육계 친일 잔재 청산과 역사 바로세우기 운동을 위한 첫 사업으로, 친일 교가 교체작업을 최근 완료했다.전남지역 학내 친일 잔재 청산작업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전남교육청이 1차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교가와 석물(표지석과 흉상 등), 생활규정 등 친일 잔재 115건이 공식 확인됐다.
도교육청은 역사 전공 대학교수와 역사·음악 교원, 민족문제연구소 등 전문가그룹으로 TF팀을 구성해 지난달 8일부터 23일까지 1차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15개 학교에서 친일 잔재가 확인됐다.
친일음악가가 작곡한 교가가 18개교에 달했고, 33개 학교에서는 일제 양식의 석물이, 64개 학교에서는 일제식 생활규정이 잔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개 학교 교가의 경우 계정식(1교), 김동진(3교), 김성태(11교), 현제명(3교) 등 친일 음악가가 작곡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33개 학교의 석물은 일제 충혼탑과 공덕비 등을 모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4개 학교생활규정에도 '불량' '불온' '백지동맹' '선동' '불법 집회' '동맹 휴학'등 일제식 용어가 다수 포함돼 있었다.
도교육청은 이번에 확인된 잔재 외에도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한시적으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현장 점검을 거쳐 본격적인 청산 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관계자는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과 연계해 독립운동과 식민 잔재청산에 대한 국민적 호응을 유도하고 민주·인권·평화 도시로서의 위상을 바로세우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 교육청 정책기획관실 관계자는 "학내 친일 잔재청산은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중요한 역사교육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뜻 깊은 올해 아이들의 올바른 역사의식 고취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