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다스·특활비·민간사찰·군댓글…네갈래로 죄는 MB수사


민간인 사찰 입막음용 의심…수사 확대 가능성
다스 관련자들 기존 진술 뒤집으며 상황 반전
군 사이버사 수사, 추가 범죄 정황 포착 속도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19일(금) 00:00
검찰이 다스·국정원 특활비·민간인 사찰·군 사이버사 공작 등 네갈래 수사를 동시에 벌이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
특히 최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이 구속되면서 검찰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 턱 밑까지 닿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가 진행 중인 이명박 정부 국정원 특수활동비 관련 수사는 이 전 대통령에게 가장 근접한 사건으로 거론된다. 'MB 집사', '금고지기' 등으로 불렸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을 구속하면서 이 전 대통령 직접 수사가 이어질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이 전날 검찰이 보복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취지 입장을 발표한 것도 특수활동비 사건 수사로 측근 인사가 구속되는 등 압박 수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법조계에서는 특수활동비 수사 과정에서 1, 2차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민간인 사찰 사건이 들춰질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12년 민간인 사찰 폭로자인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에게 전달된 '관봉 5000만원' 등에 대해 수사를 벌였지만 돈의 출처를 밝히지 못한 바 있다. 아울러 민간인 사찰 등 혐의를 받은 공직윤리지원관실 관계자에 대한 변호사 비용 등의 출처를 의심했지만 확인하지 못한 채 수사를 마무리했다.
현재 검찰은 김진모(구속)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이 과정에 개입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이 사건 수사 과정에서 권재진 전 민정수석 등 윗선을 상대로 조사가 이어질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 검찰은 최근 민간인 불법사찰 수사 당시 관련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던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 돈이 건네지는 과정에 관여한 목영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 등을 소환 조사한 바 있다.
실소유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다스 수사도 전담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도 수시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나란히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이 과거 검찰과 특검 수사 때와 달리 이 전 대통령 관여를 적극적으로 진술하는 등 상황이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평가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 군 사이버사 정치 공작 사건 수사도 추가 선거 개입 정황에 대한 수사가 한창이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이 구속적부심을 통해 풀려나면서 답보 상태에 머물던 수사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는 모양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상당히 진행됐다"고 전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