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4(일) 19:35
5·18행불자 찾기 다시 시작… 옛 광주교도소 집중

테니스장·주차장 지형 복원… 변수없다면 내달 말 조사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19일(금) 00:00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을 위한 암매장 발굴 작업이 옛 광주교도소에서 재개됐다.
18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인근, 1980년 5월 이후 테니스장과 주차장이 생겼던 지역에서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발굴 작업을 다시 시작했다.
테니스장을 만들기 위해 땅을 평평하게 다지던 과정에서 5m 가량의 흙이 매립된 곳이다.
기념재단은 굴삭기 2대를 동원해 사흘에 걸쳐 흙을 걷어낼 예정이다.
흙을 모두 걷어내면 지난해 발굴 작업을 맡았던 대한문화재연구원, 교수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들과 협의를 거쳐 조사 범위와 방식 등을 결정한 뒤 암매장지 발굴에 나선다.
폭설이나 한파와 같은 기상 변수가 없다면 설 연휴 전, 발굴 작업에 들어간다. 늦어도 2월말, 3월초까지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기념재단은 이와 별도로 지금까지 확보한 제보와 증언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검증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교도소를 비롯해 또 다른 암매장 예상 지역을 좁혀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말 발굴 작업을 벌였으나 암매장 흔적을 찾지 못했던 전남 화순 너릿재 인근을 추가 조사해 발굴 필요성이 있는 2~3곳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신 2구를 따로 매장했다’, ‘공사 도중 교련복 바지를 걸치고 있는 유골 2구를 수습했다’ ‘제2순환도로 공사 당시 연고 없는 유골 2기를 발견해 화장했다’ 등의 제보를 분석하는 작업도 벌이고 있다.
기념재단은 군 부대 내부 암매장 제보와 관련해서는 국방부와 군에 협조를 요청해 발굴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자료 등을 정리해 나갈 방침이다.
/김성은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