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0(화) 22:22
친환경차 중심 한·중 강화 꾀한다


광주·칭화자동차포럼 ‘한·중자동차포럼’으로 격상키로
1월말∼2월초 광주서 세부 방향·내용 관한 협약 체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22일(월) 00:00
친환경자동차와 인공지능산업 등 4차 산업혁명을 중심으로 한·중 관계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광주시와 중국 칭화대학교는 기존의 ‘광주?칭화자동차포럼’을 ‘한?중자동차포럼(가칭)’으로 격상시켜 운영하기로 하고, 1월말~2월초 광주에서 구체적인 방향과 내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중국EV(전기차)100포럼 참석차 북경을 방문 중인 윤장현 시장은 20일 칭화대 자동차학과 양뗀거 학과장과 만나 이와 같은 내용을 협의했다.
양뗀거 학과장은 “시진핑 주석이 지난 4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인공지능산업과 무인 자동차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고, 중국의 정책은 이미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친환경자동차, 신재생에너지와 함께 인공지능산업에 앞서가고 있는 광주와 더욱 긴밀하고 연대하고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칭화대 측은 2016년 12월 사드정국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광주?칭화자동차포럼이 성공적으로 개최됐던 것에 대해 매우 의미있게 평가하며, 앞으로 정부와 대학, 기업 등 폭넓은 참여로 포럼의 위상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윤 시장은 “인류의 새로운 길에 광주와 칭화대가 동반자로 함께 할 수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자동차를 중심으로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우리의 역할과 책임이 크다는 각오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칭화대는 중국의 정책 연구와 결정, 실행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전반에 걸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시진핑 주석이 전기자동차산업을 국가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시작하면서 특히 자동차학과의 위상이 크게 강화됐다.
중국 고위급 관계자들과 과학자, 기업인, 외국 전문가 등이 전기차에 대한 정보와 기술을 나누고 소통하는 EV100포럼 또한 칭화대 자동차학과가 전폭적으로 지원하며 참여하고 있다.
광주시와 칭화대의 인연은 지난 2015년 10월 윤 시장이 칭화대 명사 초청 특강자로 대학을 방문하면서부터 시작됐으며, 이듬해 12월 광주?칭화자동차포럼이 개최됐다. 또 2017년 1월 츠언 쉬 칭화대 당서기가 윤 시장을 명예동문으로 위촉하면서 광주시와 칭화대의 관계가 한층 가까워졌으며, 같은 해 11월 광주·칭화문화포럼이 열렸다.
/한동주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