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4(일) 19:35
'이상은도 월급사장'…박범계 "다스 수사, 양심선언서 비롯"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22일(월) 00:00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스 수사는 내부고발자들의 양심선언에 기초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특히 이 중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씨가 거래업체 등으로부터 수억원대 리베이트를 받았고 이상은 회장이 월급 사장에 불과하다는 취지의 발언도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은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다스 수사는 이 전 대통령 일가가 돈을 위해서 벌인 파렴치한 행위에 치를 떤 측근들의 양심선언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내부고발자가 제공한 녹취록에는 이동형씨가 다스 직원들의 출퇴근 용역을 맡앗던 대학관광이란 업체로부터 매달 230만원씩 3년 간 7200여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았고 이것이 문제되자 부하직원에게 '니가 총대 메라'며 덮어씌우려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동형씨가 사촌형 김모씨의 고철업체로부터도 6억3000만원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받았으며 김모씨가 이동형씨로부터 일방적으로 거래중단을 당한 뒤 리베이트 명목의 돈 반환을 요구하자 이동형씨가 이상득, 이명박에게 줬다며 거절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 의원은 또 이동형씨가 몸을 다치고 퇴직금도 못 받은 상태로 쫓겨난 다스 직원의 복직 약속을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나도 어디 갈데도 없다" "아버지도 여기서 월급받고 있다" 등의 발언이 담긴 녹취록이 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최근의 다스 수사는 주가조작 피해자인 장용훈 옵셔널캐피날 대표이사와 참여연대의 고발로부터 시작됐다"며 "김어준, 주진우씨 등의 팟캐스트에서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된 가운데 내부고발자들의 핵심적 증언과 증거자료가 쏟아져 나왔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모든 일련의 증거들은 이 전 대통령과 그 일가의 비루한 주변 관리와 감탄고토(甘呑苦吐·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의 행태로 내쳐진 개인들이 고통을 견디다 못해 수집한 것들"이라며 "결국 돈이었다. 사람 위에 돈이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다스 수사는 정치보복이 아니다"며 "부정과 불의는 양심을 이길 수 없는 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2016년은 굉장히 주목할만한 해"라고 설명하며 다스 내부에서 권력관계가 바뀐 시기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