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세 모녀, 시신 육안으로 신원확인 불가

DNA 검사 진행… 경찰, 방화범 2차 조사 중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1월 23일(화) 00:00


술에 취한 50대 남성이 서울 종로구 한 여관에 불을 지른 사고로 숨진 3명의 희생자들의 빈소가 차려졌다.
여행 중 같은 방에서 숨진 3모녀의 시신은 추가로 DNA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는 22일 오전 8시30분부터 사망자 6명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6명 모두 화재로 인한 사망”이라는 1차 소견을 냈다.
이에 따라 사망한 김모(55)씨는 구로성심병원 장례식장, 이모(62)씨는 성남장례식장, 김모(54)씨는 한상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차리고 장례를 치르게 됐다. 발인은 1월24일이다.
다만 장흥군에서 방학을 맞아 서울로 여행을 왔다 참변을 당한 3모녀 어머니 박모(34)씨와 딸 이모(14)양, 이모(11)양은 경찰 조사 결과 인적 사항이 확인되긴 했으나, 육안으로 신원을 확인하기는 어려워 추가로 DNA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따라서 검사를 마치고 장례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날 오후 방화 피의자 유모(53)씨가 구속된 종로경찰서 유치장을 찾아 2차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경찰은 유씨의 현존건조물방화치사 혐의에 대해서는 확정했지만 추가적인 사건 정황과 범행 동기를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불을 지른 범인 유씨는 지난 20일 새벽 3시께 여관업주 김모(71·여)씨에게 성매매 여성을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홧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건물이 타고 있다”는 김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내가 불을 질렀다”고 112에 직접 신고한 유씨를 여관 인근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