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18:34
안철수-남경필, '주적발언' 박지원에 법적대응 가능성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21일(수) 00:00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간 대화에서 이른바 '주적' 발언이 있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안 전 대표와 남 지사 측이 반박 입장을 내놓았다. 특히 안 전 대표 측은 엄중책임을 거론하며 법적대응 가능성도 내비쳤다.
박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두 사람 간 대화에서 바른미래당의 주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꼽았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합당하면서 자유한국당은 청산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미 언론에서는 바른미래당과 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후보 단일화를 한다고 보도하기 시작했다"며 "즉 서울시장은 안철수, 경기도지사는 남경필로 이야기가 되고 있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박 의원은 이어 "제가 알기론 두 분은 합당 전 두 차례 만났다. 이 자리에서 남 지사가 안 전 대표에게 '주적이 누구냐'고 물으니 '문모, 민주당'이라며 '홍모, 한국당은 아니다'고 답변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우리가 우려하는 보수대통합의 길로 접어든다면 우리도 다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만약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민주평화당은 지방선거에서 언론과 국민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질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철저히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도 했다.
박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안 전 대표와 남 지사 측은 반박 입장을 내놓았다.
안 전 대표는 이와 관련"참 한심한 일"이라며 도를 넘어선 정치적 음해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특히 그는 "주적이라는 단어 자체를 써본 적도 없다. 박 의원이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 측은 또 "박 의원의 발언은 근거 없는 사실일 뿐만 아니라 본인과의 대화도 아닌 타인 간의 대화를 그것도 가상으로 인용해 '카더라'식으로 유포한 것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법적대응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남 지사는 박 의원을 향해 "소설은 이제 그만 쓰라"고 일침을 가했다.
남 지사는 "저는 평소 주적이라는 표현은 거의 쓰지 않는다. 그러니 그런 질문은 하지 않았다"며 "이미 공개된 사실을 각색해 입맛에 맞게 쓰는 것이 정치공작이다. 굳이 주적이란 표현을 하자면 정치공작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낡은 정치인들이 저의 주적"이라고 반박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