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18:34
금호타이어 ‘존폐 기로’…노사 합의 주목


26일 채권단 이사회 소집 ‘운명 결정’…합의안 도출 실패 시 법정관리 전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21일(수) 00:00



'풍전등화'에 놓인 금호타이어의 운명을 결정짓게 될 산업은행을 주축으로 한 채권단 이사회가 오는 26일 소집될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금호타이어 등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조건부 채권만기 연장 시한인 오는 26일까지 노사 간 경영정상화 방안 합의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것이라고 통보했다.
지난해 12월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1조3000억원 규모의 차입금 만기를 조건부로 1년 연장하면서 오는 26일까지 노사 간 합의를 전제로 한 '자구계획안'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하지만 노조는 총임금 30%(958억원 규모) 삭감, 191명 구조조정 등의 내용이 담긴 자구안에는 절대 합의할 수 없다며 한 치의 양보 없는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채권단 이사회 소집은 최후통첩 시한인 26일까지 노사 간 경영정상화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법정관리 신청을 위한 사전 절차로 이해되고 있다.
사측은 파국을 막기 위해 지난 19일 광주공장 별관 회의실에서 2016년 단체교섭 46차 본 교섭을 진행했지만 노사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합의안 도출에는 실패했다.
앞으로 남은 6일 동안 노사 간 합의안이 최종적으로 도출되지 않을 경우 금호타이어는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또는 초단기 법정관리인 프리패키지드 플랜(P플랜) 등 고강도 구조조정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해 실시한 희망퇴직자 모집도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지난해 말 사무직 10명에 이어 지난 6일까지 광주·곡성· 평택공장 생산직 전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희망퇴직자 모집 마감 결과 당초 계획한 191명에 한 참 못 미치는 30명이 최종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26일 전까지 경영정상화를 전제로 한 자구계획안 합의안이 도출돼야 채권단과 약정서를 체결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안정적으로 차입금 연장과 이자율 인하 등의 조치를 통해 경영 정상화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다"며 "노조의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