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0(수) 19:24
기업 10곳중 7곳 "인재 채용 어려워"


“적합한 인재 지원하지 않음” 1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2월 21일(수) 00:00

기업 10곳 중 7곳은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24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겪는 어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1.7%가 이같이 답했다.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적합한 인재가 지원하지 않음’(68.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묻지마 지원 등 허수 지원자가 많음’(36.7%), ‘채용 후 조기퇴사자가 발생함’(33.9%), ‘지원자수가 적음’(33.3%), ‘전형 중 이탈자 발생으로 진행에 차질 빚음’(17.5%) 등이 있었다.
또 신입과 경력 모두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이 65.5%로 절반 이상이었다. 이어 ‘경력’(23.7%)과 ‘신입’(10.7%) 순으로 응답해 기업은 경력 채용에 좀 더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시 겪는 어려움이 미치는 영향으로는 ‘우수 인력 확보 차질’(43.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기존직원의 업무량 과다’(41.2%), ‘반복되는 채용으로 비용 증가’(33.9%), ‘채용 관련 업무 과중’(29.9%),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하락’(29.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추천 등 비공개 채용 상시 진행’(29.9%, 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수시 채용 도입’(28.2%), ‘채용 자격조건 완화 또는 폐지’(24.9%), ‘특별히 대처하는 방안 없음’(20.3%), ‘높은 연봉, 복리후생 등 근무조건 강화’(18.1%), ‘전문 채용업체에 의뢰’(14.7%) 등을 들었다.
이 같은 상황 속에 지난해 39.3%의 기업이 계획만큼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이들 기업의 실제 채용 비율은 계획한 인원과 비교했을 때, 평균 46%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10% 이하’(26.8%), ‘50%’(18.6%), ‘80%’(17.5%), ‘70%’(15.5%), ‘30%’(7.2%) 등이었다.채용부문의 경우, ‘신입과 경력 비슷하게 채용하지 못했다’(46.4%), ‘경력’(43.3%), ‘신입'(10.3%)의 순이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