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이명박 재산 묶였다…법원, 차명 재산 등 111억 동결


검찰, MB 뇌물 액수와 같은 111억 청구
논현동 자택, 친인척 보유 차명재산 포함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4월 19일(목) 00:00

110억원대 뇌물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재산이 동결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18일 이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와 관련해 검찰이 청구한 추징보전을 인용했다.
추징보전이란 뇌물 혐의 등의 법원 판결이 있기 전 피고인이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임시 조치다. 이 명령이 내려진 피고인은 부동산 매매나 증여, 임차권 설정 등을 할 수 없다.
법원이 동결한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은 검찰이 청구한 액수와 같은 약 111억원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결과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액은 ▲삼성그룹의 다스 소송비 대납 67억7000여만원 ▲국정원 특수활동비 7억원 ▲불법자금 36억6000여만원 등 11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유 서울 논현동 자택 등이 뇌물 액수에 못 미치자 조카 명의로 관리되고 있던 부천 공장 등 친인척 보유 차명재산을 합해 지난 10일 법원에 추징보전을 청구했다.
이 전 대통령은 1994~2006년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39억원을 조성해 법인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그룹 소송비 대납 등 110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지난 9일 재판에 넘겨졌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