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파스처럼 붙이는’ 전자회로 기술 개발

전남대 박종진 교수 연구팀
치매 조기 진단 효과 기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25일(금) 00:00


피부에 문신을 새긴 것처럼 전자회로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을 전남대 연구진이 개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남대학교는 고분자 융합소재공학부 박종진 교수 연구팀이 비닐처럼 얇은 반투명의 고무에 녹인 은(銀)으로 전자회로를 그려 넣은 뒤 피부에 붙여 사용할 수 있는 ‘문신형 패턴제작기술’을 개발해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의 전자회로가 딱딱한 기판 위나 구부러지는 표면에 회로를 그려넣는 것과 달리 은 전구체가 고무를 녹이며 내부로 들어간다.
이 때문에 외부 온·습도의 영향을 적게 받고 70% 가량 늘려도 부러지거나 깨지지 않는 높은 신축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
피부 이외에도 다양한 3차원 곡면에 부착할 수 있어 옷처럼 입는 원천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신축성이 뛰어난 전자회로를 인체에 부착할 경우 인체 관절의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어 걸음걸이의 변화를 나타내는 치매의 조기 진단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평가원의 지원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에는 석사 졸업생 박성웅 학생이 1저자로, 학부생 김민경, 곽다인, 임가현 학생이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박 교수는 “이 기술은 마치 몸에 붙여 사용하는 파스처럼 전자회로를 쉽게 피부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는 신기술”이라며 “가격도 실제로 파스가격과 유사한 수준이어서 몸에 문양을 새긴 문신처럼 전자회로를 사용하게 될 날이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