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검찰 “전두환, 광주서 재판 받아야” 재판부에 요구

“광주에 회고록 배포·토지관할 광주에 있다” 이송 신청 반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25일(금) 00:00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7) 씨 측 변호인이 최근 재판부 이송신청을 낸 것과 관련, 전 씨를 기소했던 광주지검이 이송신청을 반대했다.
24일 광주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이정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전 씨에 대한 재판부 이송 신청 반대 의견서를 광주지법에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전 씨의 회고록이 광주에도 배포됐다. 광주 역시 범죄 장소로 범죄지 관할이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전 씨가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증거조사가 필요하다. 약 40명에 이르는 증인이 광주에 거주하고 있다. (헬기 사격 탄흔이 남아 있는) 전일빌딩 현장도 광주에 있다. 여기에 전 씨 회고록과 관련된 민사사건도 광주법원에 계류중이다’며 재판부 이송을 반대했다.
전 씨 측 변호인은 최근 광주지법에 토지관할 위반과 전 씨의 건강상 이유를 들어 전 씨 주소지 관할 법원에서 재판해야 한다는 취지의 재판부 이송 신청을 광주지법에 냈다.
전 씨는 지난해 4월3일 회고록을 통해 ‘광주사태 당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던 만큼 조 신부가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것은 왜곡된 악의적 주장이다.
조 신부는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다’라고 기술,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성은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