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4(수) 18:43
강진 여고생 실종 나흘째… 부친 친구 행적 추적

경찰, 휴대전화 마지막 위치 확인… 수색 중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20일(수) 00:00



아르바이트를 소개 받기 위해 집을 나선 뒤 실종된 여고생를 찾기 위한 수색이 나흘째 진행되고 있다.
강진경찰서는 19일 실종된 A(16)양의 휴대전화 위치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강진군 도암면의 한 야산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헬기 2대와 체취견, 드론, 소방 특수수색대 등 600여명을 동원해 수색을 펼치고 있다.
A양이 걸어서 집을 나선 것으로 파악돼 주변 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등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께 집을 나섰으며 친구에게 “평소 알고 지내던 아버지 친구 B씨가 소개해준 아르바이트 자리에 나간다”는 메시지를 보낸 뒤 실종됐다.
A양의 휴대전화는 문자메시지 이후 2시간 30여분만인 오후 4시30분께 수신이 끊겼으며, 현재까지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A양이 친구에게 “만난다”고 알린 숨진 아버지 친구 B(51)씨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B씨는 지난 17일 오전 6시17분께 강진군 자신의 집에서 1㎞ 정도 떨어진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과 B씨가 평소 알고 지냈으며 이들이 서로의 집을 나선 시점이 비슷한 것을 확인했다.
또 B씨의 차량이 A양의 집에서 가까운 지점에서 머물렀던 점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에는 A양의 휴대전화 번호가 저장돼 있지 않았고 연락한 흔적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만났을 가능성이 커보여 다양한 각도로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진=한홍수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