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7(화) 18:04
광주형 일자리 모델 현대 완성차 공장설립 ‘제동’

노조 “협약하면 사측 고소·고발”…시 “계속 협상 추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20일(수) 00:00
광주형 일자리의 첫 성공 사례로 평가받는 현대자동차 광주 완성차 공장 설립에 급제동이 걸렸다.
현대차 노동조합이 광주시와 현대차가 추진 중인 일자리 창출 사업에 정면으로 반발하면서 빨간 불이 켜진 것이다.
특히 19일 예정이었던 완성차 공장 투자 협약식이 무기 연기된 상황이어서 최악에는 공장설립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인 반값연봉이 추진되면 전체 노동자들의 임금이 하향평준화될 것”이라며 “아울러 현대차의 경영위기를 가속화하고 국내자동차산업의 중복투자와 과당경쟁을 불러오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형 위탁공장에 지분을 투자해 물량을 빼돌리기는 것은 형법상 업무상 배임죄이며 민법상 신의성실 원칙을 위반하는 중대범죄”라며 “광주형 일자리 협약이 체결되면 법적 조치와 함께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노조의 반대에도 사측이 광주형 위탁공장에 투자하는 것은 올해 임금협상에서 사측이 노조에 선전포고한 것”이라며 “사측이 협약서에 사인하면 즉각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노조의 반대를 어느 정도 예상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노조가 강경하게 반발하자 광주시와 현대차 측은 당황한 기색이다.
양측은 합작법인 이사회 구성, 경영책임 부담, 위탁 생산 차종과 가격 등에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자치단체와 대기업이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최초의 실험을 앞두고 양측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현대차는 이날 예상보다 강한 노조의 반발이 일자 광주시와의 협상을 미루고 노무 담당자들이 울산 현지로 달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사업은 광주시가 빛그린 산업단지 내 총 7000억원을 투자해 연 10만대 규모의 완성차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 1만2000명 규모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임금을 업계 평균의 절반 정도로 줄이는 사업이다. 광주시는 신규 자동차 생산공장 신설 사업을 이 형태로 추진하고 현대차가 참여 의향서를 제출해 현재 협약을 앞둔 상태다.
광주시 관계자는 “노조와 합의하기를 마냥 기다릴 수 없으므로 노조의 반발에도 흔들림 없이 협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공성남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