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7(수) 20:19
허석 당선인, 순천시민의 신문 사적유용 의혹

이종철 전 순천시의원, 검찰 고발…업무상 횡령 등 혐의

/순천=조순익 기자
2018년 06월 20일(수) 00:00
이종철 전 순천시의원(이하 이 씨)이 지난 18일 허석 순천시장 당선인에 대해 국가보조금 편취와 유용, 근로기준법 위반,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씨는 이날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석 순천시장 당선인이 대표로 있던 순천 시민의신문에서 국가기금 편취와 유용, 근로기준법 위반, 업무상 배임·횡령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기자회견문에서 “순천시민의신문은 수년간 5억8천여 만원의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다”며 “지난 2007년 전문기고 활동 당시 신문사에 통장과 이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2007년 전문기고가로 당시 매월 50만원씩 받았던 (이종철)제 통장에 매월 145만원씩 입금처리 되고, 현금으로 전액 출금처리된 기록이 있다”며 “1년여 동안 1000여만 원의 유용 의혹을 제기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09년 12월 신문사를 퇴사한 후 현역 시의원이던 2012년 2월까지도 매월 150만원 가까운 돈이 순천시민의신문 명의로 입금돼 현금 출금처리됐다”며 “이런 식으로 입출금된 기록이 총 3500여만 원이 된다”고 밝히고, 신문사 명의로 입출금된 내역에 대해 사법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아울러 “지역신문발전기금을 받는 신문사에서 일하면서 최저임금법에도 미치지 못했던 120만원 급여를 받았고, 퇴직금도 받지 못했다”며 “이는 명백한 근로기준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씨는 고발한 이유에 대해 “허 당선인이 신문사 사적유용 의혹에 대해 여전히 공식 입장을 내놓지 못했기에 검찰에 사건 수사를 의뢰한다”며 “공직자의 철저한 검증은 시민주권자의 의무”라고 설명했다.

이에 허석 당선인 측은 “선거 기간 내내 상대 후보 측에서 의혹을 제기해 왔다”며 “이번 건도 대응할 가치를 못느낀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 씨는 지난 11일 순천시청 광장에서 허석 당선인의 순천시민의신문 사적유용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또한, 순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지난 4일 순천시장 후보 합동토론회에서 허석 당선인은 “순천시민의신문을 운영하다 횡령한 사실이 있다면 후보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진실공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 씨는 2001년 순천경실련 사무국장 시절 민선2기 신준식 순천시장이 2억 3천만원 뇌물을 받았다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1인시위를 광주지검 순천지청 앞에서 시작해 2001년 말 신준식이 시장이 구속된 바 있다.

이후 17년만에 허석 순천시장 당선인 관련 고발장 접수, 2007~2008년 순천시민의신문 전문기고위원, 2009년 순천 시민의신문기자로 활동했으며, 2010~2014년 제6대 순천시의원, 노무현재단 전남지역위 사무처장을 역임했다.
/순천=조순익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