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9(일) 18:39
“야구사랑 여전…마운드 응원해요”

광주교육가족의 날 ‘희망스쿨데이-야구장가는날’ 호응
부상으로 야구선수 꿈 접은 광천초 정재헌 군 내일 시구

/김도기 기자
2018년 06월 21일(목) 00:00
2년 넘게 야구부 생활을 하며 아침부터 저녁까지 연습을 했다.

연습 중 부상을 당했고 오랫동안 치료를 받았다.

훈련을 포기하고 일반 학교로 전학을 왔다. 여전히 야구는 좋아한다. 마운드를 잊을 수 없다.

2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KIA타이거즈 대 NC다이노스전에서 시구를 하는 광천초등학교 5학년 정재헌 학생의 이야기다.

이날 광주교육청 학생과 교직원 7700명은 2018 광주교육가족의 날 ‘희망스쿨데이-야구장가는날’ 행사에 참여한다.

이날의 주인공은 우리 학생들이다.

진체초등학교 4년 학생들이 준비한 선수응원가 시범을 시작으로, 광주지산초등학교 도움반 학생들이 한 소절씩 불러보는 애국가가 경기장에 울려 퍼진다.

야구선수의 꿈이 부상으로 좌절됐지만 마운드에 꼭 서보고 싶었다는 광주광천초등학교 5년 정재헌 학생이 시구를 하고 희망교실 멘티로 참여하며 담임 선생님과 함께 야구장을 찾아온 광주남초등학교 5년 김수영 학생이 시타를 한다.

야구장을 찾은 많은 광주 지역 초·중·고·특수학교 학생들은 응원으로 하나 되고 송원여상 치어리딩 동아리는 응원 공연을 선보인다.

시 교육청 김성남 체육복지건강과장은 “광주희망교실 및 교육복지 지원시스템의 하나인 ‘희망스쿨데이’를 통해 학생들의 문화적 소외를 극복하고, 사제 간, 또래 간 관계 증진에 기여함은 물론 지역사회 단체의 기부·나눔 문화 확산에 이바지함으로써 광주교육가족이 하나 되는 소통의 장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야구장 가는 날’ 행사는 시교육청에서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광주희망교실 및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연례행사로 진행되고 있다.

NH농협중앙회 광주영업본부가 입장권과 응원용품을 후원했다.
/김도기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