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7(화) 18:04
‘캡틴’ 기성용 빠진 독일전… 손흥민, 완장찰까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26일(화) 00:00

독일전 주장 완장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한국은 27일 오후 5시(한국시간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갖는다.
2010년 남아공 대회 이후 8년 만의 16강 진출을 타진할 수 있는 중요한 일전이지만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은 뛸 수 없다. 기성용은 지난 23일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 막판에 부상을 당했다. 상대 선수와 경합을 벌이던 중 왼쪽 종아리 부위에 충격을 받았다. 독일전 출전은 무산됐다. 그라운드의 마에스트로 역할을 성실히 수행했던 기성용의 이탈로 한국은 새 주장을 정해야하는 입장에 놓였다.
이번 대표팀의 부주장은 수비수 장현수(FC도쿄)다. 주장 부재시 부주장이 역할을 대신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지금의 장현수에게는 이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장현수는 스웨덴, 멕시코전에서 연거푸 실수를 범해 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정신적 충격이 심해 2차전이 끝난 뒤 취재진을 피해 다른 통로로 경기장을 빠져나갔을 정도다. 3차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데다 설사 나서더라도 팀 전체를 이끌 수 있는 형편은 못된다.
자연스레 손흥민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나이는 많지 않지만, 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감안하면 그만한 적임자도 없다. 선발 출전이 확실한 것과 교체될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점 역시 그의 임시 주장 부임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