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21(일) 21:02
전교조 전남지부 “초등교사 사망 진상규명”

“우울증 아닌 과도한 업무 때문” 주장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7월 17일(화) 00:00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가 구례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우울증이 아닌 과도한 업무에 따른 것이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0일 구례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숨진 것은 우울증이 아니라 과도한 업무와 학교 측의 성과 내기가 화를 불렀다는 데 무관치 않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숨진 교사는 담임과 동시에 연구부장 보직교사로 5개의 공모성사업 중 3개를 혼자 수행하며 업무 과중과 성과 요구에 대한 스트레스를 주변에 호소했다”며 “급기야 2주 전에는 서울의 병원에서 정신과 상담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전교조는 “해당 교사는 정신과 상담까지 받을 정도로 힘들다는 호소를 했으나, 학교는 개인의 건강문제 정도로 가볍게 여기고 도움을 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학교 측은 내부 교사들에게 입단속을 시키는 등 사건을 축소,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이번 사건을 개인의 문제로 몰고 가는 일부 언론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철저한 조사와 수사로 고인의 명예를 회복하고 교육계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해당 학교 측 관계자는 “숨진 교사의 업무를 경감시켜 줬다”며 “지금은 학생들 보호 외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낮 12시28분께 구례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호영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