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靑 "文대통령, 5당 원내대표 초청 때 방북 희망 의사 밝혔다"


“국회 동행 의사 분명히 공개…5당 대표 모르는 얘기 아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9월 13일(목) 00:00
청와대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거절할 것을 알고도 밀어부치기식으로 여야 5당대표에 방북 초청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게 아니냐는 야권의 비판이 끊이지 않자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월16일 5당 원내대표 초청 간담회 자리에서 '같이 갔으면 좋겠다. 그래서 남북 국회 간의 회담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당시 합의 사항에도 '국회 정당간 교류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며 "따라서 이번에 임종석 비서실장을 통해서 초청의사를 밝힌 건 이전에 대통령께서 언급한 초청 의사를 비서실장이 나서서 공식적으로 초청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간담회 때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은 국회에서도 함께 방북을 해서 남북 간에 국회회담의 단초를 마련했으면 하는 욕심"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때 문 대통령이 비공식적으로 초청 의사를 전달했고, 임 실장이 브리핑을 통해 공식적으로 초청을 한 것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사전에 충분히 얘기가 없었다, 또 예의 문제까지 거론한 분도 있는데 사실은 국회 존중 차원에서의 공식 제안이었다"며 임 실장의 공개 요청에는 문제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11일 국회를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예의에 어긋나는 것이다. 정치라는 것엔 법도가 있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은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 관계자는 '동행하지 않기로 한 국회의원에 대한 추가 설득은 안 한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충분히 논의했기 때문에 당쪽에 더이상 논의가 필요없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대통령의 말씀을 통해서 5당 대표의 방북을 사실상 제안한 바가 있기 때문에 '사전에 왜 비공식적으로 이야기가 없었느냐'고 묻는다면 그렇게 답을 드린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5당 대표들도) 모르는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이미 말씀드린 바 있기 때문에 임 실장은 공식적으로 정중하게 요청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실장이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대해선 "개인적인 입장이기 때문에 그 부분까지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라면서 "다만 원래 취지가 일방적으로 밀어부치자는 게 아니라 오히려 충분히 예를 갖춰서 국회에 의견을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정부가 11일 국회에 제출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에 향후 1년 치 비용에 대한 추계안만 첨부한 것과 관련해서도 해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