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8:49
韓금융시스템 위협요인은? "미·중 분쟁, 성장세 둔화"

국내외 금융시장 전문가 96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기업실적 부진 리스크, 발생 가능성 높고 영향력 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22일(수) 00:00

국내외 전문가들이 지목한 올 상반기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최대 위협요인은 미·중 무역분쟁과 국내 경제 성장세 둔화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간 내에 발생할 가능성이 가장 높고, 터질 경우 영향력이 큰 위협요인으로는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부진이 꼽혔다.

한국은행은 21일 '2019년 상반기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자료를 통해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2일~이달 14일까지 국내 금융기관 임직원, 금융업권별 협회 및 금융·경제 연구소 직원, 해외 금융기관 한국투자담당자 등 79개 기관의 96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전문가들이 선정한 5대 리스크 요인으로는 '미·중 무역분쟁(67%)'과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66%)', '기업실적 부진(44%)', '부동산시장 불확실성(44%)', '가계부채 누증(43%)' 등으로 조사됐다. 이는 응답자가 선정한 5개 리스크 요인을 단순 집계해 응답 빈도수가 높은 순으로 추린 결과다.

지난해 11월 하반기 조사 때와 비교하면 미·중 무역분쟁 응답 비중은 81%에서 67%로 14%p 정도 줄었다.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를 꼽은 비중은 지난해 11월(67%)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당시 주요 리스크 요인이던 '중국 금융·경제 불안'은 올 상반기에는 아예 빠졌다.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부진은 올 상반기 새 위협요인으로 떠올랐다.

1순위로 꼽은 항목 중 응답 비중이 가장 높은 위협요인은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22%)'였다. 이어 '미·중 무역분쟁(21%)', '글로벌 경기 둔화(11%)', '가계부채 누증(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기업실적 부진 리스크는 발생 가능성이 높고,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이 비교적 큰 리스크로 지목됐다. 국내 경제 성장세 둔화 리스크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축에 속했다. 미·중 무역분쟁의 경우 발생 가능성은 중간 정도이나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은 큰 편으로 분석됐다.

부동산 시장 불확실성과 가계부채 누증 리스크는 단기적이기 보다는 중기(1~3년)에 현재화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시스템에 충격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난해 하반기 조사 때 보다 낮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이내의 단기 시스템 리스크가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한 비중은 29%에서 4%로 낮아졌다. 중기 시스템 리스크에 대해서도 '높다'고 응답한 비중이 40%에서 34%로 하락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