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25
해외에서도 스마트폰으로 간편 결제 가능해진다


정부, 국무회의서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
새마을금고·신용협동조합 중앙회 직불카드 발행 허용
해외여행 후 남은 돈 온라인 환전업자 통해 환전 가능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5월 22일(수) 00:00

해외에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

정부는 21일 개최된 제20회 국무회의에서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번 개정은 외국환거래 분야에서 핀테크 등 신산업을 촉진하고 국민의 거래 편의를 높이는 게 골자다.

우선 핀테크 업체 등 비금융회사의 외국환 업무 범위에 전자화폐·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 및 관리업을 추가했다. 현재는 해외여행을 가서 쇼핑할 때 현금이나 신용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간편 결제 'oo페이'와 제휴 돼 있는 해외 매장에서 핸드폰을 사용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신용카드를 통해 해외 결제 시 VISA, MASTER 등에 결제금액의 1% 수준의 수수료를 납부하지만 선불전자지급수단으로 결제시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 신용협동조합 중앙회의 해외용 직불카드 발행이 허용돼 해외 결제가 더욱 편리해진다. 또 2000달러 이하의 범위에서 해외여행 이후 남은 잔돈에 한해서는 온라인 환전업자로부터 쉽게 환전할 수 있게 됐다. 온라인환전업자 사업을 활성화하고 소비자의 외화 매각 선택권을 확대하고자 하는 취지다.

다국적기업과 거래 시 거래대금을 동 기업의 자금관리회사에 지급할 경우 사전신고를 했던 현행 제도도 사후보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국내기업이 외국기업 E와 거래를 할 경우 거래대금을 외국기업 E의 자금관리 계열사로 송금하면서 제3자에게 신고를 하지 않으면 외국환 거래법령을 위반하게 됐다. 하지만 앞으로는 다국적기업의 자금관리전문회사에 송금하는 경우 사후보고할 수 있도록 전환해 글로벌 기업과의 안정적 비즈니스 기회를 보장한다.

감독기관의 역량도 강화한다. 금융감독원이 한은·국세청 등 타 감독기관에 제출을 요구할 수 있는 자료의 범위를 소액송금업체에서 소액송금업체를 포함한 금융기관으로 확대했다. 외환 감독기관이 외환 조사 시 행정정보 공동 이용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행정력도 절감한다.

외국환거래법상 신고 등의 의무 위반 시 부과되는 '거래정지·경고' 처분의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했다. 위반자의 사망·폐업이나 신고 접수기관의 안내 착오로 인한 신고 의무 위반할 경우 면제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했다. 또 위반 정도가 경미해 즉시 시정 가능하거나 고의·중과실이 아닌 단순 오류인 경우 거래 정지 기간의 2분의 1범위에서 감경이 가능해졌다.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된 이번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 및 공포 절차를 거쳐 28일 시행될 예정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