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8:49
'정유재란사'·'잊혀진 전쟁, 정유재란’ 책 발간 배부

(재)임진정유동북아평화재단, 광주·전남 210개 고교에 무상배부…학생교육 통해 반듯한 역사의식 고취
참전국 중국어 일본어 번역 배부, 정유재란 교훈 공유해 동북아평화 기대

/순천=조순익 기자
2019년 05월 22일(수) 00:00

임진정유 동북아평화재단은 ‘정유재란사’와 ‘잊혀진 전쟁, 정유재란’ 책을 발간, 지난 20일 정유재란 최대 피해전적지인 전남·광주지역 210개 고교 역사선생님들을 대상으로 1차로 420권(2천만원 상당)의 책을 배부했다.
앞서 지난해 광화문 소재 한국프레스센터와 순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정유재란사‘ 이 책은 7주갑 전 조선 전역에서 벌어진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한데 묶어 7년전쟁으로만 대다수 국민들이 기억하고 있는 지금의 역사를 임진란과 정유재란사를 엄중히 구분해 다뤘고, 1592년 임진년의 침략목표와 다르게 1597년 정유년에는 하삼도(호남,영남,충청) 특히 호남에서의 귀베기, 코베기, 도공납치, 분탕질 등 악랄함이 극에 달한 아픈역사가 ’정유재란사’ 책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책을 펴낸 김병연 이사장은 “이 충무공의 마지막 대첩인 노량해전(광양만해전)은 한중일 삼국의 어린병사들이 광양만 중심에 자리잡은 순천왜성 공략을 목표로 삼국 수륙군이 두달여 공방전을 벌이며 싸우다 죽어간 동북아 최후의 국제전으로써 의미가 깊다”면서 “이 책을 통해 역사학자, 선생님들이 연구, 교육과 전적지 보존에 힘써 청소년들에게 과거의 역사를 거울 삼아 반듯한 역사의식을 고취시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도 불안한 동북아 정세 아래 한반도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정유재란을 새롭게 조명할 필요가 있다는 중지를 모아 한중일 학자들이 공동연구에 나섰고 먼저 주제별 논문을 책으로 집대성했다”며 “이 책자들은 전남.광주를 시작으로 전국 각급 학교 및 중요 기관에 보급 중이며 나아가 중국어와 일본어로도 번역돼 전쟁 참가국인 동북아 삼국의 학생과 젊은이들이 정유재란의 역사를 공유하고, 교훈을 얻어 함께 동북아의 평화를 이뤄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순천=조순익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