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2(화) 18:44
호남대 '전라도 독도에서 울릉도·독도로' 탐방 성료

학생·교직원 40여명, 4박5일 대장정 성공리 마무리
태하등대·학포 등 울릉도·독도 개척·수호역사 답사
독도는 한국땅 재확인, 日 영유권 주장 허구성 확인

/이동기 기자
2019년 11월 07일(목) 00:00

호남대학교 독도탐방단이 4박5일간의 울릉도·독도 탐방의 대장정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6일 호남대에 따르면 프랑스, 우즈베키스탄, 중국, 베트남 등 4개국 유학생 5명을 포함, 4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으로 구성된 독도탐방단이 전날 독도에 입도해 4시간 여 동안 독도 답사를 실시했다.

또 독도경비대에 고흥배와 팔영산 단감, 다과 등 위문품을 전달하고 경비대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탐방단은 이날 독도가 명백한 한국 영토임을 천명한 영토표석과 미군 독도 폭격사건 피해어민 위령비, 한국산악회 영토표석 등을 둘러보며 일본의 독도 침략사의 허구성과 전라도인들의 울릉도 독도개척사, 우리 정부의 독도 수호 노력 등을 확인했다.

앞서 탐방단은 지난 4일 울릉도 안용복박물관을 찾아 조선 숙종 때 두 차례나 일본을 방문해 울릉도와 독도의 영유권과 조업권을 확립했던 안용복의 활약상을 확인하고 독도수호 의지를 다졌다.

또 1825년 울릉도 개척을 위해 고종의 명으로 울릉도검찰사로 파견된 이규원이 울릉도에 처음 도착한 포구인 학포(소황토구미)를 돌아보고 독도수호대 김점구 대표로부터 '울릉도 검찰일기'에 수록된 전라도인의 울릉도 개척사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지난 3일 울릉군민회관에서 열린 '독도골든벨'에서는 독도탐방단 참가학생 30여명이 참여해 독도수호대 김 대표의 출제와 진행으로 우리땅 독도에 대한 역사적 사실과 전라도 사람들의 울릉도 독도 개척사 등에 대한 실력을 겨뤘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유학온 보부르존(축구학과 2년)은 "이번 탐방을 통해 독도가 오래 전부터 한국 영토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경치에 반해 고향에 있는 가족들이나 친구들과 함께 다시 한 번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독도탐방단은 지난 2일 고흥군 금산면 오천항에서 발대식을 갖고 6일까지 4박 5일동안 19세기말 울릉도·독도를 개척하고 '독도'라는 섬 이름을 부여한 전라도인들의 역사적인 발자취를 찾아 떠나는 대장정에 올랐다.

/이동기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