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2(화) 18:44
[프리미어12]김경문 감독 "투수·베이스러닝 좋다"…캐나다 경계령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07일(목) 00:00
2019 WBSC 프리미어 12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이 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C조 한국, 쿠바, 호주, 캐나다 4개국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첫 경기를 치른 캐나다 대표팀이 탄탄한 전력을 과시했다.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에서 가장 경계해야할 팀으로 부상했다.

캐나다는 6일 오후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의 대회 C조 예선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예선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캐나다는 상위 6팀이 승부를 가리는 슈퍼 라운드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캐나다는 선발 필립 오몽의 8이닝 2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역투와 마무리 스캇 매티슨의 깔끔한 이어던지기를 선보였다.

수준 높은 투수진과 함께 수비에서도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실책이 2개가 있었지만, 대체로 무난한 수비를 했다. 타선에서도 많은 안타가 나오지 않았지만, 경기를 거듭할 수록 타격감이 살아날 가능성도 있다.

전력상 캐나다는 한국과 함께 조 1, 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인다.

한국 대표팀 김경문 감독은 예선에서 만나는 세 팀을 모두 경계했다. 이날 캐나다와 쿠바전을 본 본 김 감독은 캐나다 투수진을 눈여겨봤다.

김 감독은 "좋은 투수가 나오면 타자가 고전할 수밖에 없다"며 "오늘 나온 캐나다 투수는 좋다고 생각한다. 캐나다는 베이스러닝도 활발했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일단 캐나다와의 경기는 내일이니 오늘 첫 경기(호주전)에 맞춰서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국은 6일 저녁 7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호주와 일전을 치른다. 슈퍼 라운드 진출과 올림픽 진출 티켓을 따기 위해서는 호주는 반드시 넘어야하는 상대다.

한국은 대만, 호주보다 좋은 성적을 올려야 올림픽 진출이 가능한 상황이다. 만약 호주에 패한다면, 최악의 상황에서 강적을 만나게 되는 것이다.

한국 대표팀은 캐나다와 쿠바전이 끝난 후 곧바로 훈련을 하며 오후 7시에 맞춰서 컨디션을 조율했다.

한편, 한국은 7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캐나다와 예선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