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2(화) 18:44
이강인, 생애 첫 UCL 선발 출전…발렌시아는 홈에서 대승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07일(목) 00:00
이강인(가운데)이 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H조 4차전 릴 OSC(프랑스)와 경기하고 있다. 이강인은 생애 처음으로 챔스리그에 선발 출전해 54분을 소화했고 발렌시아는 4-1로 승리했다.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이 생애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선발 출장했다.

이강인은 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 릴(프랑스)과 홈 경기에서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이강인이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선발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세 차례의 경기에선 모두 교체 투입됐다.

발렌시아의 홈이었지만 초반 분위기는 릴이 가져갔다.

전반 25분 릴이 선제골을 넣으면서 메스타야의 분위기가 냉각됐다.

후방에서 들어온 침투패스를 받은 릴의 공격수 빅토르 오시멘이 발렌시아 수비수 두 명을 달고도 침착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릴의 주도 속 이강인도 별 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후반 9분 마누 바예호와 교체됐다.

하지만 이후 발렌시아의 분위기가 살아났다.

후반 21분 다니 파레호가 페널티킥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후반 37분엔 상대의 자책골로 2-1로 앞섰다. 2분 뒤엔 조프리 콘도그비아가 막시 고메스의 패스를 받아 3-1로 앞서는 골을 터뜨렸다.

경기 종료 직전엔 로드리구의 패스를 받은 페란 토레스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라 4-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4-1 완승을 거둔 발렌시아는 승점 7(2승1무1패)를 기록, 첼시(잉글랜드), 아약스(네덜란드)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 원칙에 밀려 조 3위가 됐다.

릴은 승점 1(1무3패)로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