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3(금) 11:41
'프리미어12' 한국, 결승전서 일본에 역전패…대회 2연패 좌절

빛바랜 김하성 투런포·김현수 솔로 홈런
양현종 3이닝 4실점 패전투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11월 19일(화) 00:00
2019 WBSC 프리미어 12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몸을 풀고 있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프리미어12' 마지막 무대에서 일본의 벽에 막혔다.

한국은 17일 저녁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5로 석패했다.

2015년 초대 프리미어12 챔피언인 한국은 대회 2연패를 노렸지만, 일본에 역전패를 당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국은 초대 대회에서 일본을 준결승전에서 제압한 바 있다.

한국은 1회초 김하성의 투런포와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이후 무득점에 그쳤다. 수준 높은 일본 투수진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한국 선발 양현종은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일본 타자들의 교묘한 배트 컨트롤 앞에서 제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획득한 한국은 프리미어12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한다.

한국은 1회초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김하성은 1회초 선두타자 이정후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루에서 일본 선발 야마구치 슌의 4구째 포크볼을 공략해 선제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이후 김현수가 우중간에 떨어지는 솔로 홈런을 날려 3-0으로 달아나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한국 선발 양현종이 아쉬운 투구를 했다. 3-0으로 앞선 1회말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1사 후 사카모토 하야토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둔 뒤 스즈키 세이야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양현종은 2회 2사 후에도 아이자와 츠바사에게 볼넷을 내준 후 기쿠치 료스케에게 내야안타를 맞았다. 이후 야마다 데쓰토에게 스리런 홈런을 내줘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은 이후 좀처럼 응집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3회부터 5회까지 선두타자가 안타로 나갔지만,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3-4로 뒤진 7회 조상우가 2안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다.

그러나 한국 타선은 일본의 특급 불펜진에 막혀 6회부터 8회까지 단 한 개의 안타도 치지 못했다.

한국은 9회 마지막 공격에서도 박병호, 김현수, 양의지가 차례로 범타로 물러나 무릎을 꿇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