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1(수) 18:34
명동 구두수선 할아버지, 전남대 명예박사 됐다

지난 4월 전남대에 12억 상당 재산 기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9월 28일(월) 00:00

서울 명동 귀퉁이에서 30여 년을 구두수선공으로 살아온 80대 할아버지가 전남대학교 명예철학박사가 됐다.

전남대학교는 최근 학내 용지관 광주은행홀에서 김병양(84) 할아버지에게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26일 밝혔다.

학위수여식에는 김 할아버지의 가족과 친지, 의성김씨 대종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전남대학교 정병석 총장을 비롯한 백장선 대학원장, 단과대학장, 보직교수들도 김 할아버지의 학위 수여를 축하했다.

정 총장은 "김 할아버지의 팔십 평생은 마치 전남대 어귀의 느티나무가 척박한 땅에서도 거목으로 자라 동네 사람들에게 쉼터를 내주는 것과 흡사하다"며 "김 할아버지의 삶은 긴 호흡으로, 멀리 보며, 최후의 승리자가 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표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할아버지는 "보잘 것 없는 내가 영광스런 자리의 주인공으로 서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전남대학교는 이제 나의 학교가 된 만큼 여생도 전남대학교를 생각하며 보탬이 될 일을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성 출신인 김 할아버지는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광주에서 직공생활을 하다 30대에 상경해 남대문시장에서 배달장사 등을 했으며, 52세의 늦은 나이에 서울 명동거리에서 구두수선공으로 일하며 30여 년 동안 돈을 모아왔다.

특히 지난 4월에는 후학 양성을 위해 전남대학교에 12억 원 상당의 재산을 기부하기도 해 많은 사람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