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30(월) 17:06
"급할 때 아이 맡길" 시간제보육서비스 광주 운영률 1.3%

전남 운영률 2.3% 전국 평균 1.3% 보다 높아
전봉민 의원 "수요 높은 만큼 정부 관심 필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10월 22일(목) 00:00

급할 때 아이를 잠깐 맡길 수 있는 '시간제보육서비스'를 운영하는 광주와 전남지역 어린이집 비율이 각각 1.3%, 2.3%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부산 수영구)이 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어린이집 시간제보육반 운영비율' 자료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집 총 3만7371개 중 시간제보육반을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집은 490개소로 1.3% 비율이다.

광주는 1122개의 어린이집 중 시간제보육반을 운영하는 곳은 15개로 운영률 1.3% 수준이다.

전남은 어린이집 1147개 중 26곳으로 2.3%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전국적으로는 경남·경기가 0.6%로 가장 낮았으며 세종이 2.8%로 가장 높았다.

시간제보육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2015년 9만6236건에서 지난해 37만2403건으로 5년 사이 4배 가까이 증가했다.

가정양육수당을 받는 6~36개월 영아는 총 32만7000명으로, 이 중 지난해 시간제보육을 이용한 아동수는 2만명이다.

전봉민 의원은 "가정에 갑자기 큰일이 생겨 아이를 맡길수 없는 상황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시간제보육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지만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적고 서울과 경기, 인천 수도권에 몰려있다"며 "정부는 시간제보육서비스 예산 확대와 홍보를 강화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