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야간시간대 코로나19 격리자 관리 강화

일몰 이후에도 유선 통화·불시 방문 점검
심야 무단이탈 관리 '허점' 지적 따른 조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9일(금) 00:00
광주시가 야간시간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해외 입국 뒤 격리 중이던 수배자가 심야에 무단 이탈한 사실이 수사 경찰을 통해 뒤늦게 확인되는 등 관리 허점이 드러난 데 따른 조치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5일 5개 자치구와 합동 대책회의를 열고 '자가격리자 관리강화 방안'을 수립했다.
이번 대책은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미리 감지하고 즉각 대응하기 어려운 야간시간대에 관리를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우선 시와 각 자치구는 오후 6시 이후 가동되는 야간 당직·상황실을 중심으로 지리정보시스템(GIS)을 활용해 관내 격리자에 대한 현황 파악에 주력한다. 무단 이탈 발생시 지역경찰 등 현장 확인이 즉시 가능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하루 1차례 이상 진행되는 격리자와의 유선 통화도 시간대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오후 8시 이후에도 담당공무원이 격리자와 통화해 수칙 준수 여부 등을 꼼꼼히 점검한다.
격리 장소에 대한 불시 방문 점검도 강화한다. 일주일에 2차례 이상 불시점검을 하되, 이 중 1차례는 반드시 오후 6시 이후에 방문 확인한다.
격리 수칙 준수·위반 시 처벌 관련 안내문자 발송 횟수도 늘린다. 일몰 이후에도 수시로 안내 문자를 발송, 격리대상자가 경각심을 잃지 않도록 유도한다.
또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과 GIS를 활용한 상시모니터링에 빈틈이 없도록 근무자 교육을 강화한다.
이번 대책은 도피성 해외여행을 다녀와 자가격리된 40대 수배자가 수칙을 어긴 것을 파악한 경찰이 보건당국에 통보해 뒤늦게 적발한 사례를 계기로 마련됐다.
특수폭행 혐의 수배자인 A(44)씨는해외에서 입국한 이달 9일부터 지난 23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광주 서부경찰은 수배자 검거를 위해 A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위치 추적을 하던 중, 격리 수칙 위반 사실을 확인했다.A씨는 격리 해제를 나흘 앞두고 지난 19일 자정부터 1시간 가량 서구 치평동 일대를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같은 사실을 관할 남구보건소에 지난 24일 통보했다. 보건당국이 A씨가 무단 이탈한 지 5일이 지나고 나서야 관계기관 통보를 통해 관련 내용을 안 것이다.
이를 놓고 보건당국이 심야시간대 자가격리자 관리·감독에 허점이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편 자가격리 수칙을 어길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