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유망주 박민, 경기 중 투구에 맞아 안와골절

KIA 타이거즈 박민. (사진=KIA 타이거즈 홈페이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9일(금) 00:00
KIA 타이거즈 박민. (사진=KIA 타이거즈 홈페이지)

KIA 타이거즈의 유망주 박민(19)이 공에 얼굴을 맞는 부상을 당했다.

박민은 27일 익산에서 열린 KT 위즈와 퓨처스(2군) 경기에서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네 번째 타석에서 아찔한 상황이 나왔다. 박민은 상대 투수 한승지의 3구째에 왼쪽 얼굴을 맞고 교체됐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X-레이와 CT 검사를 받은 뒤 안와골절 진단을 받았다.

KIA 관계자는 "익산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뒤 광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은 2020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6순위로 KIA가 택한 내야 유망주다.

입단 첫 해인 올해 2군에서 15경기를 뛰며 타율 0.130(54타수 7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 중이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