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 성장률 -0.2%, 최악 땐 -1.8%…내년 3.1%


비관적 시나리오 상정시 성장률 -1.8%로 고꾸라져
한은 "코로나19 확산 전개에 따라 성장 불확실성"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0년 05월 29일(금) 00:00
한국은행이 28일 올해 국내 경제가 -0.2%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최악의 경우 -1.8%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한은의 전망치가 현실화되면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5.1%) 이후 22년만에 처음으로 연간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한은은 이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이 과거 IMF 외환위기 때 만큼 크다고 본 것이다. 다만 이번 전망치는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세가 2분기 정점에 이른 뒤 진정한다는 전제 하에 이뤄진 것이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 시나리오에 따라 전망치를 달리 제시했는데 비관적 시나리오 하에서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1.8%로 고꾸라질 것으로 봤다. 여기서 비관적 시나리오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전세계 봉쇄조치 완화 속도가 기본 시나리오보다 늦춰지는 경우다. 반대로 기본 시나리오보다 봉쇄조치가 빠르게 풀리는 낙관적 시나리오 하에서는 0.5%의 플러스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성장률을 -0.2%로 전망했는데,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2분기 정점에 이른 뒤 차차 진정 국면에 이르러 대규모 재확산이 없을 것이라는 전제를 기초로 한 것"이라며 "낙관적 시나리오에서는 소폭의 플러스를 나타내겠지만, 상황이 악화되는 비관적 시나리오에서는 마이너스 폭이 비교적 크게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민간소비는 전년동기대비 1.4% 감소하고, 상품수출은 2.1% 급감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소비 부진은 상반기(-3.4%)에 크게 나타나겠으나 하반기(0.6%)에는 다소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수출은 상반기 -0.4%, 하반기 -3.7%로 갈수록 악화될 것으로 관측됐다. 다만 설비투자와 지식재산생산물투자는 각 1.5%, 2.2% 증가 전망됐다. 건설투자 전망치는 -2.2%였다.
내년에는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국내 경제가 반등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에 따라 한은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4%에서 3.1%로 상향 조정했다. 비관적 시나리오를 상정하더라도 내년에는 국내 경제가 1.6%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nammaeil.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